Saturday, July 22, 2017

[번역글] 러시아의 전쟁이 잊혀져 간다





얼마전 재미있는 칼럼을 한편 읽어서 번역해 봅니다. 카네기재단 모스크바 센터의 안드레이 콜레니코프Андрей Колеников가 쓴  Misremembering Russia’s War라는 제목의 글 입니다. 지난번에 소개했던 글들 처럼 푸틴 집권 이후 퇴행하는 러시아의 역사 인식을 비판하는 글 입니다.


**********


러시아의 전쟁이 잊혀져 간다

안드레이 콜레니코프


러시아는 제2차세계대전을 치르면서 잠시나마 동맹국과 함께 나치 독일에 맞서고 있다는 인식을 가졌다. 하지만 이런 인식은 금방 사라졌다. 그리고 오늘날 러시아의 지배자들은  현재는 물론 과거에도 러시아가 홀로 적과 맞섰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차르 알렉산드르 3세가 했다는 “러시아의 동맹은 두개다. 육군과 해군이다.”말에 동의하면서 인용하곤 했다.(최근 아사드 부자가 푸틴의 새로운 동맹에 추가된 것 같다.)


러시아의 지배층은 아직도 독일에 맞선 대조국전쟁을 정치적 신화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궁이 1941년 히틀러의 소련 침공일인 6월 22일에 내놓은 기념사는 이런 태도를 아주 잘 보여준다.


최근 수년간 6월 22일은 1945년 소련의 승리를 기념하는 5월 9일에 반대되는 의미를 가지게 됐다. 이 날은 스탈린의 정치적 실책으로 개전 초기 수개월간 일어난 재앙적인 참패와 공황을 되새기는 날이되었다. 스탈린이 군 고위층을 탄압하고 대규모로 숙청했기 때문에 소련군의 전쟁 대비태세는 형편없었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올해 6월 22일에 “나치 침략자들과의 전쟁에서 산화한 모국의 수호자들의 추도식”을 거행했다. 이들이 희생된것은 누구의 책임인가? 아직 연구가 충분하지 못한것인가? 푸틴 대통령은 6월 22일을 5월 9일 처럼 또다른 변명의 구실로 삼았다. 대통령은 비서실장 안톤 바이노Антон Эдуардович Вайно와 대법원장 뱌체슬라브 레베데프Вячеслав Михайлович Лебедев를 필두로 도열한 수많은 장군 및 고위 관료들과 흥겹게 악수를 나누었다. 공식 행사는 6월 22일의 비극과는 전혀 맞지 않았다.


1941~1945년의 대조국전쟁에 대한 공식 서술은 다시 스탈린 시절처럼 동맹국들의 존재를 지우는 방향으로 퇴보하고 있다. 2017년 5월 레바다 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러시아인의 65%는 동맹국 없이도 소련이 승리했을 것으로 믿는다.


‘동맹’을 만든다는 개념은 소련의 정치담론에서 일찍부터 삭제됐으며 1946년 시점에서는 대중의 인식에도 존재하지 않았다. 영국과 미국이 ‘동지’였던 때가 잠깐 있긴 했다. 소련의 종군기자 일야 에렌부르그Илья́ Григо́рьевич Эренбу́рг와 콘스탄틴 시모노프Константи́н Миха́йлович Си́монов는 미국을 방문했으며, 러시아 재즈 가수 레오니드 우툐소프Леони́д О́сипович Утёсов와 그의 딸 에디트는 러시아어로 번안한 ‘Comin’ in on a Wing and a Prayer’를 불렀다.


하지만 레바다 센터의 여론조사에는 또 다른 의미심장한 내용이 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의 인명손실이 엄청나게 컸던 원인은 무엇인가? ”라는 질문을 했을때 20년 전에는 34%의 응답자가 소련 정부가 인명 손실에 무감각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2017년 5월의 여론조사에서는 최근 러시아를 휩쓸고 있는 시대에 뒤떨어진 군국적-애국적 히스테리가 합리적이고 역사적 사실에 기반한 인식을 대체하고 있다. 소련의 막대한 인명손실과 패전의 원인이 “나치의 기습 공격 때문”이라는 응답은 20년 전에는 27%였으나 2017년에는 36%로 늘어났다.


레바다 센터는 나치의 기습공격 때문이라는 선택지에 부가 사항을 추가했다. “나치 독일의 기습을 예측하지 못했다는 주장은 스탈린의 정치적 실책을 덮기 위해 날조한 것인가?” 푸틴이 집권한 2001년만 해도 58%에 달하는 응답자의 다수가 여기에 동의했다. 하지만 2016년에는 그 숫자가 38%로 줄어들었다.


레바다 센터는 설문조사에 대조국전쟁 기간 중 소련이 입은 수백만에 달하는 인명손실에 가장 큰 원인이 무엇이냐는 사항을 꾸준히 포함해 왔다. 2010년에는 “적”이라는 응답이 28%에 불과했다. 하지만 크림 반도 병합 이후인 2016년의 여론조사에서는 47%로 높아졌다. 이런 추세에서 스탈린이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이 점차 낮아진 것은 당연한 일이다. 2010년에는 30%의 응답자가 스탈린의 책임이라고 대답했지만 2016년에는 21%로 줄어들었다.


물론 이 여론조사 결과를 가지고 러시아 국민이 역사적 팩트를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졌다고 주장하면 안된다. 환경이 변한 것이다. 퍼레이드 행렬의 수많은 군중에 섞여 자동차, 가방, 유모차에 애국심을 상징하는 성 게오르기우스의 리본을 달아 모든 죄를 망각하고 약간의 퇴보를 하는 것이다. 사실 하고자 할 의지만 있다면 역사적 진실을 아는 것은 수 년 전에 비해 훨씬 쉬워졌다.


군사적 행사와 퍼레이드가 잦아지면서 과거를 되새길 필요성은 줄어들었다. 요즘은 공격적인 감성을 북돋고 있다. 1년전 러시아의 공식 여론조사 기관인 러시아여론조사센터Всероссийский центр изучения общественного мнения는 6월 22일에 맞춰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조사에는 충격적인 조항이 들어가 있었다. “만약 내일 인접국가와 전쟁이 난다면 사랑하는 사람이 참전하는 것을 지지하겠습니까?” 65%의 응답자가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어떻게 “이웃 국가”가 적대행위를 할 것이라는 전제를 하고 질문 문항을 작성한 것일까?


50여년 전인 1966년 12월 5일, 흐루쇼프 시대의 저명 인사였던 시인 겸 편집자 알렉산드르 트바르도프스키Алекса́ндр Три́фонович Твардо́вский는 일기에 이렇게 썼다. “이 세상의 어떤 군대도, 그리고 어떤 전쟁에서도 대조국전쟁 직전과 전쟁 중의 소련군 처럼 많은 지휘관을 잃지는 않았다. 이런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 최전선이 아니라 미치광이 정권의 감옥과 수용소, 고문실에서 전쟁 이전과 전쟁 중에 희생된 사람들도 전선에서 희생된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기억해야 할 것이다.” 요즘도 이런 질문을 던져야 하는게 유감스러울 따름이다.


국민이 역사를 잊는 것은 진정한 비극이다. 지배층은 역사를 망각함으로서 절대적인 도덕적 가치와 정신적 유대를 만들려고 한다. 러시아의 통치자들은 역사학과 사회학에서 사용하는 “추모” 개념 조차 정권의 정당성의 수단으로 이용해 국수주의의 도구로 변질시키고 있다. 정권을 비판하면 대조국전쟁에 대한 성스러운 ‘기억’을 비판한다고 몰아간다.


전쟁을 실제로 겪은 세대는 전쟁을 다르게 기억한다. 내 부모님이 전쟁 시절 영국과 미국의 가요를 러시아어로 번안한 것을 친구들과 함께 부르던 것을 기억한다. 부모님 세대는 1945년에 그랬었고 당시에는 붉은군대 합창단도 번안곡을 불렀었다.

전쟁을 경험한 세대는 이제 거의 사라져간다. 그리고 우리가 동맹국과 함께 싸워 승리했으며, 스탈린 덕분에 승리한 것이 아니라 스탈린이 있었음에도 승리한 것이라는 사실을 일깨워 줄 사람들도 사라져간다. 스탈린은 1945년 5월의 유명한 기념사에서 승리의 영광을 ‘소련 인민’에게 돌렸다. 하지만 오늘날 스탈린 숭배자들은 이 사실을 무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