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pril 12, 2017

How the War was won (Phillips Payson O'Brien 저)

2015년에 나온 필립 페이슨 오브라이언의 How the War was won은 꽤 논쟁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오브라이언의 핵심 주장은 제2차 세계대전의 승리는 해전과 항공전에서 결정된 것이며, 동부전선은 인명손실이란 측면을 제외하면 연합군의 승리에 부차적인 존재였다는 겁니다.

오브라이언이 중요시 하는 것은 '인명손실' 보다 경제력(자본 및 자원 소비, 공업생산) 입니다. 동부전선의 지상전은 투입되는 인명이 많기 때문에 거대해 보이지만, 경제력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예를들어 쿠르스크 전투와 그 이후 소련군의 반격에서 독일군이 입은 손실을 독일의 공업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환산하면 소수점 단위의 보잘것 없는 것이었다고 단언합니다.

이 책은 본질적으로 소련의 역할이 과대평가됐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전쟁 중 소련에 대해 잔인할 정도로 비판적입니다. 특히 소련이 해전과 항공전에 기여한것은 정말 보잘 것 없기 때문에 저자의 냉소적인 서술에 소름이 끼칠 정도입니다. 오브라이언은 일본 육군항공대와 해군항공대가 소련 공군보다 기술적으로 훨씬 우수했으며 전쟁 수행에서도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합니다. 소련 공군에 대해서는 전체 항공기 손실의 40%를 비전투 손실로 잃어버리는 수준낮은 군대라고 가차없이 비난합니다. 독일 공군이 압도적인 숫적 열세에서도 소련 공군과 대등하게 싸운 것은 틀림없는 역사적 사실인지라 오브라이언의 소련공군 비판을 반박하기는 어렵습니다. 오브라이언은 He 111이나 Ju 87 같은 구식 기체가 전쟁말기까지도 동부전선에서 쌩쌩하게 활약한 사실을 예로 들며 소련공군의 열등함을 조롱합니다. 실질적으로 한 일이 없는 소련 해군에 대한 서술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책 자체가 공해전을 중시하다 보니 일본에 대한 평가는 엄청나게 우호적입니다. 저자는 일본이 동맹국의 실질적 도움이 없는 상태에서도 1944년까지 공업생산을 크게 증대시킨 점을 높게 평가합니다. 소련은 렌드 리스를 통해 방대한 기술, 자원 지원을 받았지만 일본은 거의 자체적인 자원만으로 미국과 공해전을 수행할 수 있는 공업생산을 했다는 겁니다. 소련이 일본보다 수십배 많은 전차를 생산했지만 지상장비 생산은 일본이 건조한 전함과 항공모함에 비하면 보잘것 없는 것이라고 평가하기까지 합니다.

오브라이언은 미국과 '영국'의 공해전이 전쟁 승리의 핵심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기존의 연구들이 비효율적이고 잔인하기만 했다고 비난하는 영국공군의 야간 전략폭격도 독일의 전시 산업생산을 붕괴시키는데 일조한 성공이라고 높게 평가합니다. 1944년 미육군항공대의 성공적인 전략폭격에 대한 평가는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리고 대독전에서도 대서양 해전이 독소전쟁 보다 더 결정적이었다고 주장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찝찝하게 보는 책입니다. 어찌보면 러시아를 폄하하기 위한 정치적 의도로 가득찬 반동적인 시각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산업화된 전쟁을 바라보는 독특한 시각을 가졌다는 점에서 세계대전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한번 읽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