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July 30, 2011

『도시의 승리』를 읽는 중입니다

지난주에 동네 서점에서 산『도시의 승리』를 읽는 중입니다. 아. 그런데 이거 정말 재미있네요. 번역도 잘 된 것 같지만 원서가 읽고 싶어질 정도로 재미있습니다. 아직 다 읽진 못했는데 재미있는 구절이 많군요. 지금 읽는 부분을 조금 인용해 보겠습니다.

오늘날 도시의 지도자들은 그들이 통치하는 도시의 번영을 증명해 보여주는 것 같은 대형 건물들의 준공식에 참가해서 포즈를 취하는 것을 좋아한다. 지난 수십년 동안 미국의 연방 정부는 건축과 교통 분야에는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면서, 학교와 안전에는 그보다 훨씬 더 적은 돈을 투자함으로써 이런 경향을 더욱 심화시켰다.

도시에 거대한 건축물들을 지으면 쇠퇴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착각이 바로 '거대 건축 지향주의'의 사례이다 .이것은 근사해 보이는 신축 건물이 도시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생각이다. 일반적으로 성공한 도시들은 열심히 뭔가를 짓는다.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면 사람들은 기꺼이 돈을 내고 더 넓은 공간에서 생활하기를 원하고, 건축업자들은 행복하게 공간을 제공한다. 그러나 건축은 성공의 원인이 아니라 결과일 따름이다. 이미 필요 이상으로 건물들이 많은 쇠퇴하는 도시에 계속해서 많은 건물을 짓는 것은 바보 같은 행위이다.

에드워드 글레이저 지음/이진원 옮김,『도시의 승리Triumph of the City』(해냄, 2011). 122~123쪽

우리를 피곤하게 하는 지긋 지긋한 삽질 지상주의를 조롱하면서도 살짝 보수적인(?) 관점에서 인적 자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점이 특히나 마음에 듭니다. 어떤 일간지의 서평에서 잠깐 보고 흥미가 당기긴 했는데 이정도로 재미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웃으면서 읽는 중 입니다.

Thursday, July 28, 2011

모범답안

한국전쟁이 일어난 뒤 미국의 안보 관련 기관들은 왜 한반도의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는지 비판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미육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1950년 7월 21일, 미육군은 한국전에 대한 육군 참모총장 콜린스(J. Lawton Collins) 대장의 의회 특별 보고에 대한 문건을 작성합니다. 이 중 정보 실패에 대한 해명은 육군부 정보국장 어윈(S. LeRoy Irwin) 소장이 직접 작성했습니다. 이 문건은 총 3쪽으로 되어있는데 꽤 재미있습니다.

한반도 사태에 대한 우리 정보기관의 성과에 대해 많은 말이 오가고 있습니다. 본인은 한반도에서 일어난 사태는 우리가 수집한 정보에 비추어 볼 때 어디서든지 일어날 수 있었다는 점을 여러분들도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지난 1년 반 동안 정보기관들은 우방국들의 국경에 소련과 그 위성국의 군대가 언제든지 공세에 나설 수 있을 만큼의 병력과 물자를 배치했음을 보고해 왔습니다. 이중 일부 지역에서는 공격 행동이 임박했다는 충분한 정보를 입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지만 현실화 되지는 않았습니다. 만약 소련이 어떤 국경에 이미 배차한 전력으로 공격 행위를 취하려 했다면 어떠한 사전 경고도 없이 공격이 가능했을 것 입니다.

한반도의 경우에는 언제든지 남한에 대해 공세를 취할 수 있는 강력한 북한군이 38선 인근에 배치되었다는 점이 모든 정보기관들을 통해 보고되었습니다. 실제로 북한군은 남한에 대해 여러차례에 걸쳐 심한 경우에는 대대급 전력으로 제한적인 공세를 감행해 왔으나 매번 교전을 계속하지 않고 철수했습니다. 이와 같은 공격(전면공격)에 대한 경보는 전혀 없었기 때문에 기습이 완벽하게 가능했던 것 입니다.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모든 활동을 통제하는 것은 전적으로 주한미국대사 무초의 관할이었다는 점을 반드시 유념하셔야 합니다. 무초 대사의 군사 참모진은 한 개의 부서, 육군 무관단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주한미군사고문단(KMAG)으로 알려진 한 집단의 육군 장교들로 구성된 사절단은 한반도를 통일하기 위한 국제연합의 활동이 진행되는 동안 대한민국의 국내 안보를 유지하기 위해서 남한군을 무장시키고 훈련시키는 것을 감독하는 임무를 맡고 있었습니다. 주한미군사고문단은 이러한 각종 훈련 임무외에 정보 업무를 직접적으로 담당하지 않고 있었으며 이 때문에 북한의 활동과 그 의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기회나 수단이 없었습니다. 중앙정보국(CIA)이 모든 비밀 정보활동을 담당한 이래 군사고문단은 모든 형태의 첩보활동에서 배제되었으며 사실상 군사고문단원이 정보활동에 투입될 경우 고문단의 외교적 지위를 위태롭게 함으로써 정책에 위배되는 것이 되었습니다. 극동군사령관은 군수지원과 주한미국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미국 거류민들을 철수시키는 임무 외에는 한반도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없었으나 그가 관할하는 구역의 안보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허가는 받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한반도가 극동군사령관의 지휘하에 있지 않았으므로 그가 한반도의 상황을 주시할 수 있는 자체적인 수단을 확보할 기회는 상대적으로 제한되었습니다.

5월 24일에 육군 정보참모부로 부터 소련과 그 위성국가들이 방첩 활동을 강화했기 때문에 정보의 양과 질이 심각하게 감소했으며, 많은 국가들이 자체적으로 정보 인력을 감축한 것과 미국의 경제 위축의  여파로 각 지역의 정보 인력이 감소한 점을 보고 받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리는 것도 적절할 것 입니다. 이러한 행위로 인해 국외 정보 수집하는 것과 국내에서 정보를 분석하는 것이  심각하게 약화되었습니다. 사실 정보참모부에서는 다음과 같이 보고했습니다. “국방 정보 기구들이 러시아의 공격을 미리 파악할 수 있다는 보장을 할 수 있는지 의심스러우며 우리의 정보력이 하루가 다르게 악화되는 점을 고려할 때 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본인은 이러한 보고를 받은 뒤 미국과 동맹국의 군대가 충분한 대비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최소한의 경고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여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려는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몇몇 문제점은 바로잡을 수 있었으며 그 밖의 것들은 본인의 책임 범위내에 넣을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적의 공격에 대한 경보를 때맞춰 받는 것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는 그 전에 많은 문제점들을 해결해야만 했습니다.

정보 수집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현 상황을 바로 잡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모든 정보기관들은 세계 정세로 인해 그들의 앞에 놓여진 막대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부분 동원 체제에 돌입해야 한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본인은 정보기관들이 항상 적 지휘관들의 마음을 읽어내서 적군이 이미 전개되어 준비를 마친 상태에서 적의 지휘관들이 언제쯤 공격을 결심할지 알아내길 바라는 것은 무리라는 점을 여러분께 설명드렸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결정은 매우 빨리 이루어지기 때문에 한반도에서 일어난 일들은 어디서든지 일어날 수 있습니다.

“Tab D, Special Presentation to Congress”(1950. 7. 21), pp.1~3, RG 319, 319.12 Records of the Office of the Assistant Chief of Staff, G-2, Intelligence, 1918~78, Top Secret Correspondence, 1941~62, Entry 47, Top Secret Decimal File, 1942~52 Italy 1950 to 350.066 1950, Box 12

제목그대로 모범답안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문건을 작성한 인물이 육군 정보국장인 어윈 소장인 만큼 자기 부서의 책임을 최대한 회피하려는 것이 잘 드러나있지요.

여기서 모범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이 몇가지 있습니다.

1. 정보 실패의 근본적인 책임을 국무부와 CIA에 돌리는 점.
2. 육군은 책임을 질 위치가 아니었다는 것을 강조하는 점.
3. 예산 문제를 강조하는 점.
4.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최선을 다했다”는 것을 강조하는 점.

물론 정보 실패의 책임이 국무부와 CIA에 있다는 주장은 문제가 많습니다. 극동군사령부는 물론 주한미군사고문단도 자체적으로 대북정보를 수집하고 있었지요. 문제라면 북한의 전력과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 못했다는 점인데;;;;

이 문건은 좀 궁색하긴 하지만 조직을 방어하는데 있어서는 모범적(?)인 사례가 아닐까 합니다. 실제 콜린스 장군의 의회 특별보고에 대한 기록을 찾아서 비교해 보면 더 재미있을 것 같군요.

Thursday, July 21, 201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Z-2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연재에 앞서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0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0-1

1. 테렌스 주버vs테렌스 홈즈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2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3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4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5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6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7

2. 테렌스 주버VS로버트 폴리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2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3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4

Z. 테렌스 주버의 단행본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Z-1

S. 번외편 및 기타 사항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S-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Z-2

이번에 소개할 책은 테렌스 주버의 2004년 작, German War Planning, 1891~1914 : Sources and Interpretations입니다.

이 책은 테렌스 주버가 슐리펜 계획과 관련된 사료들을 영어로 번역해 정리한 자료집입니다. 사료집인 만큼 굳이 소개할 필요가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연재물의 성격상 짤막하게라도 이야기는 하고 넘어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이 책은 현재 국립중앙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이 쉽게 접하실 수 있다는 점에서 아주 좋지요.

German War PlanningInventing the Schlieffen Plan : German War Planning, 1871~1914을 보완하는 자료집의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에 실린 사료들은 Inventing the Schlieffen Plan의 구성과 대략 비슷하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German War Planning은 대략 네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번째는 1장으로 주버의 주 사료중 하나인 디크만의 연구를 포함한 세 건의 자료가 실려있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글은 역시 디크만의 연구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두 번째는 2~4장 까지로 슐리펜의 전쟁계획과 관계된 자료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장은 슐리펜의 참모부연습으로 1894년, 1901년, 1902년, 1903년의 동부참모부연습과 1904년의 서부참모부연습 등 다섯건의 자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3장은 1905년 슐리펜이 실시한 워게임에 대한 논평인데 테렌스 홈즈가 “The Real Thing: A Reply to Terence Zuber’s ‘Terence Holmes Reinvents the Schlieffen Plan’”에서 지적한 것 처럼 일부 내용의 번역에 있어 논란이 있습니다. 4장은 슐리펜의 1905년 비망록인데 이것은 널리 알려진 자료이지요.

세 번째는 5장과 6장으로 몰트케 시기의 전쟁계획과 1차대전 초기 독일군의 실제 작전 수행을 다루고 있습니다. 5장은 1908년의 서부참모부연습을 다루고 있습니다. 6장에는 매우 중요한 사료 두건이 있는데 바로 현존하는 1차대전 초기 독일군의 의도를 파악할 수 있게 해주는 5군과 6군의 부대전개명령Aufmarschanweisung입 니다. 슐리펜계획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주력이었던 1군과 2군의 문서가 필요하지만 이것이 현재 전해지지 않는 만큼 5군과 6군의 문서를 통해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주버는 논평을 통해 이것들이 슐리펜계획이 허구였다는 증거로 사용고 있긴 합니다만.

네 번째는 주버가 “슐리펜계획이라는 허구가 역사적 사실로 자리잡는 과정”으로 설정한 자료들입니다. 여기에는 7장과 8장이 포함됩니다. 7장은 1919년에 작성된 “1871년 부터 1914년 까지의 양면전쟁에 대한 작전개념의 발전Die Entwicklung des operativen Gedankens im Zweifrontkrieg von 1871 bis 1914”이라는 비밀연구에 대한 빌헬름 그뢰너Wihelm Groener의 논평입니다. 이 연재물의 서두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빌헬름 그뢰너는 테렌스 주버가 ‘슐리펜계획’을 조작한 인물 중 하나로 꼽는 인물입니다. 당연히 이 자료에서 빌헬름 그뢰너는 슐리펜계획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지만 주버는 이 자료가 슐리펜의 전쟁 계획에 대한 그뢰너의 이해 부족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8장은 1919년에서 1929년에 이르는 시기 독일의 전쟁계획에 대해 벌어진 논쟁에 관한 여섯편의 글을 싣고 있습니다. 슐리펜계획에 대한 논쟁을 떠나서 한스 델브뤽이 독일의 전쟁수행에 대해 비판한 1919년의 글 “1914년 독일의 선전포고와 벨기에로의 진격Die deutsche Kriegserklärung 1914 und der Einmarsch in Belgien”은 독일 군사사상의 한축을 차지하는 델브뤽의 견해를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글 입니다. 델브뤽의 저작인 Geschichte der Kriegskunst im Rahmen der politischen Geschichte『병법사-정치사의 범주 내에서』라는 제목으로 국내에 소개되어 있긴 하지만 근대전쟁을 제대로 다루고 있지 않다는 아쉬운 점이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이 뛰어난 군사사상가의 근대전쟁에 대한 견해를 보여주는 이 글은 따로 일독할 가치가 있습니다.

저는 전통적인 견해를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주버의 논쟁방식은 꽤 재미있다고 생각합니다. German War Planning, 1891~1914 : Sources and Interpretations은 대부분 전통적인 논지를 뒷받침하는 1차사료들을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도록 영리하게 재배치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것들은 앞으로 다루게 될 게르하르트 그로스Gerhard P. Groß의 “There Was a Schlieffen Plan: Neue Quellen”에서 새로운 사료들을 제시함에 따라 반박을 받게 됩니다만.

Tuesday, July 19, 2011

우연히 드라마 "계백" 예고편을 봤는데;;;;

우연히 드라마 "계백" 예고편을 봤습니다.

대사가 꽤 웃기던데 계백이 "당나라를 끌어들이고도 부끄럽지 않은가"운운하는데서 실소가 나오더군요. 유치한 민족주의 냄새가 풀풀나는데 예고편 배경음악은 또 에반게리온 사운드트랙에서 뽑아왔습니다. 할말이 없군요.

하여튼 신라가 외세를 끌여들였네 운운하는 개소리를 21세기에도 하고 있다니 참 짜증이 납니다. 아니.그럼 신라인들이 앉아서 망하기나 기다려야 하겠습니까. 7세기의 신라인들이 뭘 잘못했길래 21세기에 사는 덜떨어진 인간들이 품는 망상의 희생물이 돼야 합니까.

그냥 한마디로 병신같습니다. 이런 정신나간 작품은 그냥 망하는게 나을 듯.

Monday, July 18, 201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Z-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연재에 앞서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0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0-1

1. 테렌스 주버vs테렌스 홈즈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2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3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4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5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6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7

2. 테렌스 주버VS로버트 폴리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1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2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3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2-4

S. 번외편 및 기타 사항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S-1


느릿느릿 연재되고 있는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입니다. 이번에 다룰 주제는 테렌스 주버가 2002년에 발표한 단행본, Inventing the Schlieffen Plan : German War Planning, 1871~1914(Oxford University Press, 2002)입니다. 이 단행본은 논쟁의 초기 단계에서 테렌스 주버와 테렌스 홈즈의 난타전이 진행되던 시기에 출간되었습니다. 이 연재물을 기준으로 하면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5”와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6”사이에 들어가는 저작이지요. 사실 주버와 홈즈의 논쟁 중간에 나온 단행본이기 때문에 이 논쟁의 사이에 넣는게 어떨까 생각했지만 이후 논쟁이 더 큰 규모로 전개되는 시발점으로도 볼 수 있기 때문에 별도로 구분했습니다.

앞으로 테렌스 주버의 단행본들을 다루는 글은 Z-#으로 구분하도록 하겠습니다.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Z-1

이 단행본은 주버가 자신의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기존의 논의들을 확대보강한 것이니 만큼 보강된 논의를 중심으로 간략하게 소개하겠습니다. 핵심적인 논지는 주버가 1999년 War in History에 처음으로 발표했던 논문, "The Schlieffen Plan Reconsidered"에 실려있으므로 이 글에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이 단행본은 크게 여섯 부분으로 구성됩니다. 첫 번째는 1장 Inventing the Schlieffen Plan으로 1차대전 패배라는 혼란한 상황 속에서 총참모부가 중심이 된 독일군부가 “슐리펜 계획”이라는 허상을 만들어내 전쟁 책임을 회피하려 했으며 이것이 아무런 비판없이 역사적 사실로 인정받았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2장 Moltke’s Ostaufmarsch, 1871~1886으로 슐리펜의 전임자인 대몰트케 시기의 전쟁계획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세 번째는 3장 Fortresses, spies, and crisis, 1886~1890으로 19세기말 급변한 군사적 정세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홈즈와의 논쟁에서 지적된 19세기말의 정치군사적 정황에 대한 부분을 대폭 보강한 것 입니다. 4장 Schlieffen’s War Plan, 1891~1905는 이 책의 핵심이라 할 수 있습니다. 5장 Moltke’s War Plan, 1906~1914는 소몰트케 시기의 전쟁 계획을 다루고 있습니다. 6장에서는 1차대전의 패배 이후 독일 군부가 패전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슐리펜 계획’이라는 허구의 계획을 조작하는 과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1장에서는 1차대전 종전 이후 부터 1950년대 게르하르트 리터Gerhard Ritter의 기념비적인 연구까지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1장에서는 초기 논쟁에서 총참모부 비판의 중심에 있었던 군사사가 한스 델브뤽Han Delbrück에 대한 내용을 대폭 보강해 델브뤽이 클라우제비츠를 재해석하면서 소모전 전략을 옹호하는 과정과 이를 거쳐 1차대전 패배 이후 독일의 1차대전 이전 전쟁계획을 비판하게 되는 과정을 보다 밀도 있게 기술했습니다. 델브뤽은 이 과정에서 슐리펜 이전의 대 몰트케 시기의 동부전선에 주력하는 전쟁계획을 옹호했고 “슐리펜 계획에 대한 논쟁 1-1” 에서 설명한 것 처럼 독일군 총참모부 계열의 장교들이 이를 반박하는 과정에서 슐리펜의 전쟁계획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또한 주버는 1장에서 슐리펜 계획에 대한 정설을 확립한 게르하르트 리터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주버는 리터가 중세사 전공자인데다 군사사도 아닌 종교개혁을 전공한 학자라는 점을 강조합니다.

새롭게 보강된 부분 중에서는 2장이 가장 재미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주버는 슐리펜 계획의 배경이라는 관점에서 대 몰트케 시기를 바라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대 몰트케의 군사적 역량을 재평가해야 한다는 과격한 해석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 몰트케가 대 게르만주의의 신봉자로서 공격적인 전략관을 가지고 있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석은 게르하르트 리터의 고전적인 연구에서 슐리펜 계획을 공격적인 독일 군국주의의 발현으로 해석한 것에 대한 비판이기도 합니다. 테렌스 주버는 이러한 주장을 나중에 다시 별도의 단행본, The Moltke Myth: Prussian War Planning으로 정리했습니다.
주버는 2장에서 델브뤽 등이 주장한 대 몰트케의 전쟁계획, 즉 동부전선에 주력을 집중해 공세로 나서는 계획은 대 몰트케가 퇴임시 까지 고수한 계획이 아니라는 주장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2장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1882년 1월 부참모장Generalquartiermeister에 임명된 발더제Alfred von Waldersee의 존재입니다. 주버는 발더제의 군사적인 역량을 대 몰트케 보다 더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발더제의 임명되면서 대 몰트케가 입안했던 기존의 전쟁 계획이 대폭 수정되었다고 봅니다. 즉 대 몰트케 보다 발더제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 입니다. 2장에 따르면 대 몰트케의 전쟁계획은 당시의 국제정세에 따라 변경되었으며 양면전쟁을 상정한 경우에도 1877년에는 서부전선에 주력하는 계획을 세우는 등 고정적이지 않았습니다. 주버에 따르면 1879년에 이르면 서부전선 대신 동부전선에서 공세를 펼치는 계획으로 옮겨가지만 이 계획도 발더제의 등장과 함께 폐기되었습니다. 주버는 새롭게 부참모장이 된 발더제는 대 몰트케가 기존에 입안한 계획들을 대폭 수정해 서부전선에서 공세를 감행하는 계획으로 변경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발더제나 슐리펜은 대 몰트케와 차별되는 훨씬 전문화된 장교단으로 구분함으로써 대 몰트케에 대한 군사적 재평가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3장은 요새의 강화와 포병 화력 문제가 1880년대 이후 독일의 전쟁 계획에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요새와 전쟁계획의 문제는 이 논쟁의 초기 단계에서 테렌스 홈즈가 “The Reluctant March on Paris: A Reply to Terence Zuber’s ‘The Schlieffen Plan Reconsidered”를 통해 제기한 문제인데 주버는 3장에서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즉 3장은 홈즈와의 논쟁에서 영향을 받은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3장에서는 1880년대 이후 포병화력의 발전에 따라 독일의 국경지대 요새 시설들이 사실상 구식화 되어 방어적인 가치가 떨어진 점을 지적합니다. 주버는 이것이 독일군 내에서 서부전선에서 방어를 취하는 것이 불리하다는 인식을 더욱 강하게 했다고 강조합니다. 몰트케가 퇴임직전 마지막으로 작성한 1888년의 부대전개계획은 서부전선에 주력을 집중하고 동부전선에서는 내선의 이점을 활용한 방어를 취하는 것 이었다고 정리합니다. 3장에서는 주력을 서부전선에 집중하는 계획이 이미 슐리펜의 총참모장 취임 이전에 형성되고 있었다는 점을 보여주려 합니다.

4장은 슐리펜이 총참모장이 된 시기의 전쟁계획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이미 이 연재에서 다룬 바 있으니 생략하겠습니다.

5장은 소 몰트케가 총참모장이 된 이후의 전쟁계획과 1차대전 초기의 작전을 다루고 있습니다. 역시 5장에서 다루는 대부분의 내용도 연재에서 다루었습니다. 그리고 5장은 1차대전 직전의 상황을 다루고 있는 만큼 프랑스와 러시아의 전쟁계획, 특히 프랑스의 전쟁계획이 수정되는 것에 비중을 두고 있습니다. 5장에서는 1차대전 직전 독일의 전쟁 계획을 지금까지 남아있는 제5군과 제6군의 부대전개명령Aufmarschanweisung에 근거해 재구성하고 있습니다. 주버는 1차대전 직전 독일의 전쟁계획은 주력을 우익의 1군과 2군에 집중하는 것은 맞지만 기본적으로 프랑스의 선제공격을 격퇴한 뒤 반격에 나서는 것 이었다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벨기에를 침공한 것은 슐리펜 계획의 실행이 아니라 독일군 총참모부가 벨기에가 연합군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정보를 바탕으로 연합군이 벨기에를 방어나 공격의 거점으로 활용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 이었다고 주장합니다.

6장에서는 독일 군부가 ‘슐리펜 계획’을 조작했다는 주장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책의 결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버의 이 저작은 슐리펜 계획에 대한 군사사학계의 논쟁을 확대시키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한 대 몰트케에 대한 비판에서 잘 나타나듯 근대 유럽 군사사에 대한 전통적인 논의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야심찬 저작입니다. 주버는 이후 자신의 이론을 뒷받침 하기 위해 전선을 조금씩 넓혀 나가고 이것은 논쟁을 더욱 확대시키게 됩니다.

Sunday, July 17, 2011

『시베리아 정복사』를 구했습니다

약속 때문에 신림역에 갔다가 시간이 조금 남아서 근처의 헌책방에 들렀는데 의외의 물건을 건졌습니다. 바로 경북대학교 출판부에서 1992년에 번역해서 출간한 『시베리아 정복사Die Eroberung Sibiriens였습니다. 고등학교 때 교보문고에 갔다가 이 책을 처음 발견하고 그 자리에서 꽤 재미있게 읽었는데 그 때는 돈이 없어 나중에 돈이 생기면 사야지 하다가 결국 절판되어 구하지 못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우연히 들른 헌책방에서 매우 상태가 좋은 것을 구하게 된 것입니다. 굉장히 즐겁군요.

원서가 1937년에 출간된 독일어 서적이다 보니 번역자가 러시아 지명들을 한국어로 옮기면서 독일식 발음에 따라 표기한것이 눈에 띄는데 이것은 제가 알아서 읽으면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사료만 가지고 씌여져서 청나라와의 국경분쟁에서 조선군의 존재에 대한 서술이 없는게 아쉽습니다.

Tuesday, July 12, 2011

과대광고, 혹은 어떤 결전병기(???)

“왕자님, 유능한 장군의 휘하에 이 소총으로 무장한 6만명의 병사를 둔다면 프로이센의 국경이 어디가 되어야 할지는 국왕께서 결정하실 수 있게 될 겁니다.”
(Königliche Hoheit, 60000 mit diesem Gewehre bewaffnete Mann unter Führung eines talentvollen Generals und Se. Majestät der König werden bestimmen können, wo Preußens Grenze gehen soll.)

1840년, 드라이제 소총의 채택을 주장하던 프림Priem 소령이 빌헬름 왕자에게.

Dieter Storz, “Modernes Infanteriegewehr und taktische Reform”,  Das Militär und der Aufbruch in die Moderne 1860-1890,(Oldenbourg, 2003), s.211

Monday, July 11, 2011

사창리 전투에 대한 미9군단장 호그 소장의 반응

한국군 6사단은 군사사를 공부하는 입장에서 흥미로운 부대입니다. 한국전쟁 초기 춘천 지구 전투에서 북한군에 큰 타격을 입히는 공훈을 세웠고 용문산 지구 전투에서는 중국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두기도 했지요. 하지만 6사단은 사창리 전투에서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참패를 겪기도 했습니다. 6사단은 한국군 부대 중에서 우수한 편에 속한다고 평가되었기 때문에 더욱더 그랬습니다.

당시 6사단을 지휘했던 장도영은 회고록에서 사창리 전투를 간략하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장도영 회고록의 사창리 전투 관련 서술은 대략 이렇습니다.

사단은 이날 가급적 속히 중간목표선까지 진출하여 일몰전에 방어에 들어가려고 하였다. 그렇게 해야만 지형상 사창리로부터의 포병지원이 가능한데다, 또 제7연대의 예비선을 전진시켜 23일 초월공격으로 화천-금화 도로상의 수개 요점을 점거하려 하였다. 그러나 22일 오후가 되면서부터 갑자기 적의 저항이 심하여지며 반격이 잦아지기 시작하였다. 부득이 일선공격부대들은 진격을 멈추고 각 연대의 진출선에서 수세로 전환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드디어 일몰이 되자 중공군은 새로운 부대로 대거 침공을 개시하여 우리 일선전후에 쇄도하였다. 피아의 공방전은 밤이 되면서 더욱 더 치열해졌다. 자정이 되자 적의 새로운 대부대가 포격을 증가시키며 파상공격을 계속해 왔고, 또 다른 부대들은 전에 없던 기병대와 혼성하여 사단 전구 후방에 침투, 각 지휘소를 교란하기 시작했다.

방어진지에서 이탈하여 공격 전진 중에 적의 대부대의 공격을 받은 사단은 중과부적으로 일선을 전날의 공격출발선까지 철수시킬 수 밖에 없었다. 예비 7연대도 역시 전진하여 일몰전까지 방어에 들어가 사단주력의 철수를 엄호하다가 밤에 사창리 예비진지로 후퇴하였다.

23일 새벽까지 공방전을 계속하는 동안 적의 새로운 대부대는 야음을 이용하여 계속 남하하였으며, 여명시에는 이미 우리 전선 후방 깊숙이 진출하였다. 사단은 부득이 주력을 사창리 방어선으로 철수하고, 예비 7연대는 다시 38선 일대의 진지를 점령케 하여 적의 진격을 저지하려고 하였다.

24일에도 역시 적은 계속하여 우리 일선부대와 교전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부대를 투입하여 우리 후방으로 우회 포위하고 또 다른 부대들로 깊숙이 남하하여 우리 후방 요지들을 점거하는 작전을 반복하였다. 우리 사단은 중공군 제20군 소속 제58, 59, 60사단, 그리고 20사단 등 4개 사단의 집중공격을 받은 것 이었다. 25일에 이르러 우리는 가평북방까지 철수하여 방어선을 확보하고 국부적으로 반격을 감행하여 그날 오후가 되어서야 비로소 적의 진격을 완전히 저지할 수 있었다.1)

장도영의 회고록에서는 사창리 전투의 패배를 다소 축소해서 서술하고 있지만 한국전쟁에 관심을 가진 분들이라면 잘 아시다 시피 사창리 전투는 6사단이 경험한 패배 중 가장 황당한 패배였습니다. 사창리 전투 직후 6사단이 용문산 지구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것을 생각한다면 더욱 더 황당하지요. 6사단의 패주는 군단 예비대로 있던 영연방 27여단이 투입되어 겨우 막을 수 있었습니다. 영국군 공간사는 6사단의 패배에 대해 이렇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4월 22일 오후, 한국군 6사단은 제19연대를 좌익에, 제2연대를 우익에 두고 와이오밍선을 향해 진격하기 시작했다. 본대보다 3마일 정도 앞선 차량화수색대는 적과 접촉하지 못했다. 하지만 미 제9군단의 포병 관측기가 갑작스럽게 대규모의 적이 남진하는 것을 포착하여 적의 접근을 알렸으며 이 소식은 제8군의 전선 전체에 전달되었다.

한국군 6사단장 장도영 준장은 1600경 선두의 두 연대를 정지시키고 두 연대의 전투지경선 사이의 간격을 메워주는 좋은 지역이었던 인접한 산에 방어진지를 구축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장도영 준장은 제7연대를 제2연대 뒤에 배치했다. 한국군 6사단은 날이 밝는대로 종심 5마일의 방어선을 형성할 수 있을 것 이었다. 장도영 준장은 지원부대로 6사단 포병대대외에 제16 뉴질랜드 야전포병연대(대대급)와 미군의 4.2인치 박격포 1개 중대를 갖추고 있었다. 이 외에도 미 9군단의 155mm 야포 1개 대대와 105mm 야포 4개 포대가 추가적인 지원을 제공할 수 있었다.

날이 지자 한국군 6사단은 사단 및 군단 지휘소의 지도에 표시된 진지에 포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장도영 준장이나 6사단 사령부의 참모들이 각 연대의 구역을 직접 시찰했다면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그러질 않았다. 방어진지로 재전개 하는 것이 매우 느렸고 사격 진지는 진창이었다. 야간 방어 전투에 필요한 많은 장비들이 산 아래에 있긴 했지만, 초급 장교와 부사관, 사병들은 꾸물거렸고 적극적으로 움직이지 않았다. 이렇게 된 원인은 훈련이 부족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중국군의 공세가 코앞에 닥쳤다는 위기의식을 느낀 부대가 별로 없기 때문이기도 했다. 한국군 장교들 중 상당수가 특별한 기준 없이 선발되었고 훈련도 부족했기 때문에 이런 문제에 대응하기에는 불출분했다.

이같은 상황하에서는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일몰 후 대략 한시간이 지나자 중국군 제60사의 선두 연대가 공격 준비사격이나 다른 공격 조짐도 보이지 않은채 갑자기 한국군 제2연대의 최전방 대대를 휩쓸고 돌진하기 시작했다. 제2연대가 혼란에 빠졌을 때 중국군의 두 번째 연대가 나타나 (2연대의) 예비대대를 향해 공격을 시작했다. 저항은 약간의 간헐적인 소화기 사격에 그쳤다. 제19연대는 왜 사격을 하는 건지 물어본 뒤에야 제2연대가 곤경에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한 시간도 되지 않아 제2연대의 생존자들과 제19연대 전체가 방어진지를 버리고 도주하기 시작했으며 일부는 무기와 장비도 모조리 버리고 어둠속으로 사라졌고 보다 신중한 이들은 장비와 탄약, 무전기는 챙겨서 후퇴했다. 그렇다 하더라도 수많은 장비가 유기되었다. 제7연대는 제2연대의 패잔병들 때문에 비상이 걸려 2200에서 2230사이에 황급히 방어선에 전개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곧바로 제7연대도 패주하기 시작했다.

미군과 뉴질랜드군의 포대는 한국군 6사단 구역에 관측소를 설치하지 못했기 때문에 한국군의 화력지원본부(fire support center)를 통해 목표를 지정받아야 했다. 한국군의 전방포병관측요원들도 도주하는 보병들과 함께 달아났기 때문에 미군과 뉴질랜드군 포병들은 화력지원요청을 받지 못했다. 한국군의 포병 진지들은 총퇴각의 와중에 모두 버려졌다.

2230 경 군사고문관 한 명이 뉴질랜드군의 지휘소에 한국군의 전방에 배치된 2개 연대가 공격을 받아 5km 정도 퇴각했다고 알려왔다. 한시간 반 뒤 한국군 6사단 사령부도 예하 연대와의 연락이 모두 두절되었다고 알렸다. 이 무렵 소규모의 한국군 병사들이 뉴질랜드군의 포진지를 지나쳐 가평천을 따라 난 길을 따라 도망쳤다. 23일 0100 무렵이 되자 이 길은 수많은 패잔병들로 가득 메워졌다.

다행히도 한국군은 적군보다 훨씬 앞서 도망치고 있었다.(Fortunately, they had outpaced their foe.)2)

미육군 공간사인 Ebb and Flow에서는 사창리의 패전을 무미건조하게 사실 위주로 서술하고 있는 반면 영국군 공간사는 살짝 시니컬하게 쓰고 있어 한국사람을 무안하게 하지요;;;;3)  6사단 부사단장 이었던 임부택 대령은 사창리 전투 당시 6일 동안이나 포위되어 있다가 간신히 귀환할 정도로 6사단의 혼란은 심각했습니다.4)  다행히도 중국군은 전과를 확대하지 못하고 반격에 직면해 대참사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만 한국군의 정예부대였던 6사단은 체면을 있는대로 다 구기죠.

사창리 전투에서 제6사단과 배속된 부대가 상실한 장비는 다음과 같았다고 합니다.5)


한국군 제6사단과 배속부대의 장비 손실(1951. 4. 22~23)
한국군 제6사단
6사단 배속부대
75mm 야포
6
105mm 야포
8
15
M1 소총
2,353
카빈
852
BAR
85
중기관총
45
경기관총
43
기관단총
72
권총
45
60mm 박격포
37
81mm 박격포
7
4.2인치 박격포
7
3/4톤 트럭
11
11
1/4톤 트럭
22
27
2½톤 트럭
17
22
도요타 트럭
23
닛산 트럭
13


장도영의 회고록에는 호그 소장의 질책에 대해 별다른 언급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참패를 겪었는데 아무 반응이 없었을 리가 없지요. 6사단의 어처구니 없는 패배뒤에 미 제9군단장 호그(William Morris Hoge) 소장은 장도영 준장에 다음과 같은 서한을 보냈습니다.

장도영 장군에게,

이 서한은 귀하가 1951년 4월 25일 귀하의 사단의 상태와 현황을 보고한 서한에 대한 답장이오.

1951년 4월 22일 밤 귀하의 사단이 보인 행위에 대한 나의 실망은 글로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요. 22일 저녁 제2연대와 제19연대의 패주와 와해는 납득할 수 없으며 모든 면에서 불명예 스러운 것이오. 내가 가진 정보에 의하면 적군은 귀하의 사단에 비해 병력과 장비 면에서 열세에 있었던 것이 분명한데 제2연대와 제19연대는 이렇다 할 저항도 하지 않고 혼란에 빠져 도주했으며 무기와 장비를 적이 노획하도록 내버려 두었고 우리측의 지원부대들 까지 유린되게 했소. 이 때문에 지원부대들은 심각한 물자와 장비의 손실을 입어야 했소.

제7연대도 나을 것이 없소. 제7연대는 예비대로서 공격을 감행해 제2연대가 잃어버린 진지를 탈환하라는 지시를 받았소. 이 공격을 실시했다면 성공했을 것이 분명하고 다른 부대들의 와해를 막는 한편 진지를 되찾을 수 있었으리라 확신하오. 제7연대는 이 공격을 실시하지 않고 대신 후방으로 달아났고 연대의 일부 병력이 23일 오전 수마일 후방에서 재집결했을 뿐이오.

귀하의 사단으로 인해 양익의 아군 부대들은 적의 돌파 위험에 직면하게 되었소. 적군이 초기의 성공을 확대했다면 엄청난 참사가 일어났을 것이오. 아군이 적의 돌파를 저지할 수 있었던 원인은 적군이 소수에 불과했고 한국군 6사단의 패배로 인한 이점을 활용하는데 실패했기 때문이오.

본인의 판단으로는 귀하의 사단이 와해된 근본적인 원인이 모든 계급의 장교와 부사관들이 지휘력과 통제력을 결여하고 있기 때문이오. 하위 제대의 부사관과 장교들이 초기 단계에서 지휘책임을 고수했다면 혼란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오. 이러한 혼란은 매우 빨리 퍼지기 때문에 극단적인 방법을 사용해서라도 최대한 빨리 진정시켜하는 것이오.

상위 제대의 지휘관들은 전투 초기 단계에 해당 구역에 없었기 때문에 지휘관들이 개입하기도 전에 병사들의 패주가 손을 쓸 수 없을 정도가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상위제대 지휘관들의 책임이 없는 것은 아니오. 사단장과 사단 참모들, 연대장과 그 이하의 지휘관들은 부대의 훈련과 규율 유지에 책임을 지는 것이오. 과거에 이러한 조치들을 충분히 취했고 이러한 긴급 상황에서 공격적인 지휘력을 발휘할수 있었다면 이와 같은 패주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오.

본인이 제9군단의 지휘를 맡은 이래 4월 22일 까지 제6사단은 부여받은 임무를 모범적으로 수행해 왔소. 본인은 귀하와 귀하의 사단을 높게 평가했으며 한미양국의 고위층에게도 칭찬했소. 이러한 확신이 없어진 것이 정말 유감이오. 앞으로 이와 같은 불명예스러운 기억을 지워버릴 수 있을 만큼 전장에서 활약을 해야만 나의 확신이 되살아 날 것이오.

본인은 귀하와 한국군 6사단의 전 장병이 사단의 재건을 위해 최선을 다하여 제8군의 다른 부대들과 전장에서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영광스러운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 기대하는 바이오.6)

그리고 호그 소장은 5월 2일에는 제8군 사령관에게 다음과 같은 전문도 보냈습니다.

1951년 4월 22일의 적 공세 이전만 하더라도 한국군 제6사단은 부여받은 임무를 모범적으로 수행해 왔습니다.

현재까지의 정보로는 1951년 4월 22일 공세 당시 적군의 병력이나 장비는 한국군 6사단 보다 열세했습니다. 적의 공격이 시작된지 얼마 되지않아 제2연대와 제19연대는 와해되어 이렇다할 저항도 하지 않은채 혼란에 빠져 패주했으며 무기와 장비를 내버려두고 도망치면서 우리측 지원부대들 마저 유린되게 했습니다. 예비대로 있던 제7연대는 명령대로 공격하지 못했습니다. 제7연대 또한 혼란에 빠져 후방으로 패주했습니다. 4월 23일 오전 한국군 제6사단장은 사단의 병력이 대략 3,000명 정도라고 파악했습니다. (6사단 예하) 연대들이 패주, 와해된 것은 도데체 그 이유를 알 수 없으며 모든 측면에서 불명예스럽습니다. 4월 23일, 재편성된 사단의 잔여 병력은 어떠한 저항도 하지 않고 다시 방어진지를 버렸으며 지원부대들을 뒤로 하고 후방으로 도망쳤습니다. 한국군 6사단을 와해시킨 공격은 군단의 예비대로 있던 영연방 제27여단 소속의 약 2개 대대에 의해 저지되었습니다.

한국군 6사단에 소속된 분대에서 연대에 이르는 모든 부대들이 이렇다 할 저항도 없이 혼란에 빠져 와해된 상태로 퇴각한 것이나 무기와 장비를 내팽개쳐 적이 노획하도록 한 사실은 모든 계급의 장교들과 부사관들의 지휘력과 부대 장악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보여주었습니다.

의견 : 본인은 한국군 제6사단의 패주는 모든 계급의 장교와 부사관들이 공격적인 지휘력을 결여하고 있는데 그 원인이 있다고 생각하며 하위 제대들이 초기 단계에서 지휘책임을 고수했다면 혼란이 시작되지 않았을 것 입니다. 사단 내에 제5열이 침투해 있었다는 증거는 없지만 그랬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소문을 퍼트리는 병사는 순식간에 공황과 혼란으로 번져나갈 수 있는 의심과 공포의 씨앗을 뿌릴 수 있습니다.

제안 : 모든 한국군 장교와 부사관들에게 지휘관은 책임을 가지며 이것은 부하들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고 책임이란 부하들의 훈련, 군기 유지, 그리고 복지라는 기초적인 원칙을 철저히 숙달시켜야 합니다.7)

여기서 호그 소장은 한국군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국군이 패전할 경우 단골로 지적되는 장교와 부사관의 자질 문제이지요. 다행히도 장도영과 6사단은 얼마 안되어 명예를 회복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어쨌든 아쉬운 것은 사창리 전투의 패배만 없었다면 제6사단은 전설적인 부대로 남을 수 있었다는 점 입니다.



1) 장도영, 『望鄕』(숲속의 꿈, 2001), 215~216쪽
2) Anthony Farrar-Hockley, The British Part in the Korean War Vol.II : An Honourable Discharge(HMSO, 1995), pp.139~140
3) 미육군 공간사의 사창리 전투 서술은 Billy C. Mossman, Ebb and Flow(USGPO, 1990), pp.381~385를 참고하십시오.
4) 林富澤, 『洛東江에서 楚山까지』(그루터기, 1996), 375쪽
5) 6th ROK Division(1951. 4. 28), James A. Van Fleet Papers, Box 86, Republic of Korea Army, Folder 1-2, 4-9, 10
6) From Major General W. M. Hoge to Brigadier General Chang Do Young(1951. 4. 28), James A. Van Fleet Papers, Box 86, Republic of Korea Army, Folder 1-2, 4-9, 10
7) IXCCG76, James A. Van Fleet Papers, Box 86, Republic of Korea Army, Folder 1-2, 4-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