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ly 27, 2016

Robert Forczyk, Tank Warfare on the Eastern Front 1943-1945: Red Steamroller (Pen and Sword, 2016)

매우 흥미롭게 읽었던 책의 후속작이 나온다면 항상 기대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전작이 좋았다고 후속작도 좋으란 법은 없지요. Robert Forczyk의 Tank Warfare on the Eastern Front 1943-1945: Red Steamroller (Pen and Sword, 2016)는 딱 그런 경우입니다. 전작인 Tank Warfare on the Eastern Front 1941-1942: Schwerpunkt (Pen and Sword, 2014)가 매우 재미있어서 기대를 했으나 아마존 서평 부터 심상치 않더니 정말 실망스럽군요.

이 책의 단점은 이렇습니다.

1. 서술의 불균형.
- 제목은 Tank Warfare on the Eastern Front 1943~1945라고 되어 있으나 실제로는 '1943년'에 대부분의 서술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제가 읽은 E-Book 기준으로 1943년도의 작전을 다루는 부분은 14쪽 부터 199쪽까지 인데, 1944년 1월 부터 8월까지의 작전을 서술하는데는 216~252쪽, 1944년 9월 부터 1945년 5월까지의 작전은 252~255쪽만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전쟁 말기의 작전을 불과 4쪽만 가지고 대충 서술하고 넘어가는데서는 거의 황당함을 느낄 지경입니다. 물론 저자가 1943년 이후의 작전은 중요성이 덜하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으나 그럴 거라면 애시당초 책을 1943년의 기갑작전에 집중해서 썼어야 한다고 봅니다.

2. 매우 제한적인 1차사료 활용
- 이 책의 주석만으로 판단하면 1차사료 활용이 전작에 비해 격감했습니다. 대부분의 주석이 2차사료를 출처로 하고 있습니다. 전작의 경우도 1차사료 활용이 미국에 소장중인 독일 노획문서에 한정된다는 한계가 있긴 했습니다만 이 책은 독일 노획문서 조차도 그리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지 않아 보입니다.
 사료 활용면에서 이렇다 할 장점이 없으니 책의 내용도 매우 평이하고 결론도 평이합니다. '독일이 연료 소모가 큰 중전차 생산에 집중한 것은 패착이다' '무장친위대와 공군이 많은 자원을 소모해 육군 기갑전력의 증강을 방해했다' '히틀러가 조장한 비효율적 관료제가 독일 군수산업에 악영향을 끼쳤다'와 같은 주장은 합리적이지만 기존의 연구자들도 충분히 지적해 온 문제입니다. 기존의 주장만을 답습하는데 그친다면 이 책의 의의를 어디에서 찾아야 할 지 회의적이군요.


 다만 1943년과 1944년 초의 기갑작전이 잘 정리된 점은 충분한 장점입니다. 저는 뭔가 좀 새로운 내용이 없을까 기대해서 실망했지만, 개설서라는 측면에서는 무난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전작에 비해서는 확실히 실망스럽습니다.


Friday, July 15, 2016

海東名將傳 卷二 門下侍中 黃敎安(문하시중 황교안)


간만에 개드립 좀 쳐 봅니다.

海東名將傳 卷一 牽龍隊正 車智澈(견룡대정 차지철)


海東名將傳 卷二 門下侍中 黃敎安(문하시중 황교안)


황교안은 본시 서울사람이다. 어려서 부터 총명하여 온갖 기책에 능통하였는데 군역을 면하고도 주변 사람들이 그 이유를 알 수 없을 정도였다.

가능(Yes We can) 6년, 여왕이 황교안이 총명하고 덕이 있다하여 문하시중에 임명하였다.

가능(Yes We can) 7년, 오바마 황제가 교서를 내려 한국에 사드를 설치하도록 하였다. 여왕이 황명을 받들어 성주에 사드를 두도록 하니 성주군수 김항곤이 군민을 이끌고 거병하였다.

성주 군민의 기세가 누그러지지 않으니 조정의 근심이 깊어갔다. 여왕이 신료들에게 난을 진압할 계책을 물었다. 지상서병부사 황인무가 나서 성주로 향하였으나 성주 군민의 기세에 감히 앞으로 나갈 용기를 내지 못하였다. 여왕이 다시 신료들을 모아 계책을 물었다.

"황인무가 평소 용맹한 장수라 하였는데 형세가 이러하니 어찌하면 좋겠는가?"

문하시중 황교안이 나서 성주로 갈 뜻을 밝혔다. 여왕이 감격하여 황교안의 손을 잡고 말하였다.

"평소 문하시중이 미필이라 믿을 수 없다던 말이 허언임을 알겠노라. 민주국가에서 백성을 두려워하지 않으니 어찌 이보다 용맹할 수 있으리오?"

황교안이 경군의 정예를 이끌고 성주로 향하니 난을 일으킨 군민의 무리가 헤아릴 수 없이 많았다. 황교안이 경군을 이끌고 맞섰으나 중과부적으로 능히 당할 수가 없었다. 군민의 무리가 경군을 에워싸니 군졸들이 어찌할 바를 몰랐다. 관군은 빗발치는 계란을 뚫고 혈로를 뚫었다. 경군이 포위를 뚫고 나가니 또 한 무리의 군민이 에워쌌다.

"너희가 이 길로 올 것을 알고 기다렸노라!"

경군의 군관 하나가 군민의 수레를 부수고 길을 뚫어 황교안이 벗어날 수 있었다. 황교안은 큰길을 따라 수레를 타고 벗어났다.

사람들이 소식을 듣고 감탄하였다.

"병가의 고사에 포위망을 뚫는 것은 어렵다 하였다. 또한 병가의 상책은 삼십육계라 하였으나 옛 명장 차지철도 이를 능히 해낼 수 없었다. 지금 황교안이 난민의 무리를 뚫고 한걸음에 서울까지 삼십육계를 하였다니 고금에 통틀어 비할데 없는 명장이라 하겠다."



Saturday, July 9, 2016

[번역글]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 놀랄만한 일도, 도발적인 일도 아니다

어떤 분이 브루킹스 연구소 홈페이지에 실린 조나단 폴락(Jonathan D. Pollack)의 South Korea’s THAAD decision: Neither a surprise nor a provocation(2016. 7. 8)이란 글을 소개해 주셔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꽤 재미있어서 급히 번역을 해 봤습니다. 번역에 대한 지적 환영합니다.




조나단 폴락

미국과 대한민국 정부는 오늘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 말 전력화를 목표로 한반도에 고고도종말단계미사일요격체계(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이하 사드)를 배치하기로 결정했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아직 세부적인 사항들이 많이 남아있지만, 이번 결정은 갑작스럽게 이루어진 것이 아니며, 또한 그 배치 목적도 매우 명백하다. 
공동성명에서 상세하게 밝힌바와 같이 사드를 배치하는 것은 한국의 기간시설과 시민들을 방어하고, 또 한편으로 한미동맹을 뒷받침 하는 핵심적인 군사적 역량을 보호하기 위해서이다. 사드가 대한민국이 처한 북한 미사일 위협에 대한 취약성에 대한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하지만 이를 통해 여전히 부족한 한국의 방공 및 미사일 방어능력을 보강할 수 있으며, 미국의 훨씬 강력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능력과도 연계시킬 수 있을 것이다. 
한국 정부는 사드 배치를 가볍게 결정한 것이 아니다. 최근 수년간 한국의 전략문제 전문가들은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에 대해 격렬하게 논쟁을 벌여왔는데, 한국 군부와 정치 지도층은 이 문제를 매우 신중하게 추진해 왔다. 올해 1월 초 북한이 네 번째 핵실험을 감행하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을 하고 나서야 박근혜 행정부는 사드 미사일 1개 포대를 ‘가능한 조속히’ 배치하기 위한 협의를 시작한다는데 합의했다. 4월 이후로 북한이 미사일 시험을 가속화 하는 것이 명백해 지면서 북한의 행동에 대한 유효한 대응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중국과 러시아는 오늘의 공동성명에 대해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 정부는 사드에  중국과 러시아의 전략 미사일을 탐지하고 요격하여 자국의 억지능력을 무력화 하려는 미국의 사악한 전략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생각하는 최악의 상황은 사드에 부속된 레이시온의 레이더 체계의 기술적 한계나 개선점을 이것을 제작한 회사가 주장하는 것 이상으로  과대평가하는 것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사드를 배치할 경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핵무기 위협의 감소라는 훨씬 큰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어렵게 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본말이 전도된 주장이다.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계획을 확대하고 다각화 했기 때문에 사드를 배치한다는 결정이 내려지게 된 것이다. 북한이 군사적인 노력에 박차를 가하지 않았다면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방향으로 나갔을지는 극히 의심스럽다. 중국과 러시아도 이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되지만, 진실을 받아들이려 하지는 않는 것 같다. 
또한 중국은 한국 정부를 모호하게 협박한다면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 계획을 철회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듯 하다. 하지만 이것은 미사일 방어를 강화하려는 한국 정부의 의지를 과소평가하는 것이다. 한국 정부는 이를 위해 장기적으로 미국과의 협력을 더욱 심화해 나갈 것이다. 중국은 한국 정부의 결정에 불만을 가지고 있으나 이것은 전적으로 모든 적절한 수단을 동원해 핵심적 이익을 지키고자 하는 대한민국의 주권에 속한 것이다. 중국도 마찬가지로 행동하지 않는가. 
한국의 고위 관료들은 중국과의 회견에서 거듭하여 사드 배치는 한국의 핵심적인 국익을 보호하고자 하는 양보할 수 없는 유일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혀왔다. 한국측은 중국의 전략적 형평성에 대해 잘 알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드 배치 계획이 진전되는 것에 대한 중국의 반응을 염두에 둘 것이다.
동시에 한국과 미국은 사드를 배치하는 목적이 제한적이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겠다는 뜻이 있음을 중국에게 지속적으로 전달해야 한다. 사드는 전적으로 한국에 대한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며, 전적으로 남북간의 문제일 것이며, 또한 북한을 제외한 다른 어떤 국가를 겨냥하지도 않을 것이라는 점이다. 
중국은 자국의 세력권에 대한 미국의 군사 전략을 갈수록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과 한국이 공개적으로 보증을 해도 이를 (최소한 공식적으로는)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중국 당국자들과 전략 분석가들은 사드 배치를 결정한 원인이 무엇인가를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도 중국의 골칫거리가 아닌가. 
지금 처럼 한반도의 안정을 위태롭게 하는 문제에 대한 은밀하고 비공개적인 대화가 필요한 때도 없었다. 미국과 한국은 이와 같은 대화를 준비해야 한다. 중국이 대화에 응할 준비가 되어 있는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


Thursday, July 7, 2016

Leaping Horseman Books의 차기작, Graveyard of the Panzers

Leaping Horseman Books의 신간 Iron Cross Brigade가 도착해서 훑어보는 중 입니다. 제244돌격포여단의 부대사 부분이 대폭 보강되어 독일어판과는 다른 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그리고 이 책의 뒷 부분에는 이 출판사의 차기작 Stalingrad: Graveyard of the Panzer의 광고가 실려있습니다. 이 책은 2권으로 나뉘어 출간될 예정이라고 하는데 1권은 제103, 129, 160 전차대대의 작전을, 2권은 제2, 24, 36전차연대의 작전을 다룬다고 합니다. 스탈린그라드 전역에서 전개된 주요 기갑작전을 다룬 저작이라니 크게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