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ing posts with label 2차대전. Show all posts
Showing posts with label 2차대전. Show all posts

Thursday, March 22, 2018

"Armor In Battle" Special Edition for the Armored Force- 75th Anniversary


미 육군 기갑학교가 2016년에 간행한 "Armor In Battle" Special Edition for the Armored Force- 75th Anniversary을 읽어봤습니다. 군대에 계신 분들이 읽어보시고 추천하는 평을 먼저 접한 뒤 읽었는데, 역시 군대에서 교육적인 목적으로 집필한 책이다 보니 흥미로운 내용으로 가득합니다.




이 책의 구성은 크게 다음과 같이 이루어져 있습니다.

-기갑 병과 창설까지의 약사
-제2차 세계대전
-전후 독일 점령기의 기갑부대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파나마 침공
-걸프전쟁
-발칸반도의 평화유지작전
-테러와의 전쟁

군대의 교육용 서적이어서 그런지 최근의 전쟁인 걸프전쟁과 테러와의 전쟁시 기갑부대 운용에 관한 내용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양만 따지면 제2차 세계대전기에 대한 서술 보다 테러와의 전쟁에 관한 부분이 조금 더 많을 정도입니다. 물론 제2차 세계대전기의 실전 사례도 교육적인 효과는 있겠습니다만 현재와는 기술적 환경과 전장의 환경이 많이 다르니 최근의 교전 경험 보다는 효과가 적겠지요.

제 개인적으로는 제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에 대한 부분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여기서는 북아프리카 전선과 이탈리아 전선의 제1기갑사단, 1944년 아라쿠르 전투의 제4기갑사단, 뉴기니아 전역의 제41보병사단, 이오지마 전투의 제4해병사단의 전투 경험을 다루고 있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기 미군의 기갑작전 하면 자주 언급되는 노르망디와 아르덴느 전역의 사례가 제외된 점이 특기할 만 합니다. 아마 이 두 전역은 지나치게 많이 언급되었기 때문에 제외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전쟁 부분에서는 서울 탈환작전 당시 시가전에서의 전차 운용 경험, 단장의 능선 전투에서의 전차 운용 경험을 다룬 부분이 흥미롭습니다.

발칸반도의 평화유지 작전과 테러와의 전쟁에서의 기갑부대 운용은 현대의 군인들에게 매우 유용한 내용일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작전의 특성상 대규모 기갑부대 운용 보다는 소규모의 전술적 운용과 시가전 및 대게릴라전 같은 상황이 대부분입니다만.

Sunday, March 11, 2018

체임벌린 내각의 공군 전투기 전력 증강에 관한 잡설

‘덩케르크’와 ‘다키스트 아워’에 이어 ‘가이 마틴의 스핏파이어’ 까지 보고 나니 전간기 영국 공군 전투기 전력 증강에 대해 썰을 풀고 싶어지는군요.

극영화의 특성상 ‘다키스트 아워’에서는 네빌 체임벌린을 음모만 꾸미는 음흉한 패배주의자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물론 뮌헨 회담 등 치명적인 외교적 실책이 있다 보니 비난을 피할 수는 없습니다만, 그래도 전간기 영국의 군비 증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도 사실인데 지나치게 과소평가된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체임벌린 내각의 국방 정책 중 가장 특기할 만한 것은 공군력 증강, 특히 본토 방공을 위한 전투기 전력 증강에 힘을 쏟은 것 입니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체임벌린 내각이 재무장을 추진하면서 전략적으로 합리적인 결정을 내렸다는건 인정해야 할 거 같습니다.

먼저 1930년대 영국의 국방비 지출 추이를 살펴보죠.

표1. 1930년대 영국 국방비 지출(단위: 1000파운드)
연도
공군
육군
해군
1930/31
17,800
40,150
52,574
1931/32
17,700
38,520
51,060
1932/33
17,100
35,880
50,010
1933/34
12,780
37,592
53,500
1934/35
17,630
39,660
56,580
1935/36
27,496
44,647
64,806
1936/37
50,134
54,846
81,092
1937/38
82,290
77,877
101,950
1938/39
133,800
121,361
127,295
[G. C. Peden, Arms, Economics and British Strategy: From Dreadnoughts to Hydrogen Bombs(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7), p.151의 표3.8를 재구성]

이 표에서는 체임벌린 내각에 들어와 공군 예산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나는걸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엄밀히 따지면 영국의 재무장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1935년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이 해에 재무장관 피셔Warren Fisher의 강력한 지지하에  1936/37년 부터 1941/42년에 걸친 재무장 계획이 수립됩니다. 영국 의회는 1937년에 재무장 계획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1937/38년 부터 1941/42년까지를 기한으로 하는 국방융자법Defence Loans Act을 통과시켜 재무장에 필요한 재원 조달을 용이하게 했습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서 영국 군부는 사실상 제약 없이 예산을 지원받게 됩니다. 물론 과도한 국방비로 균형재정이 무너지고 인플레이션이 일어날 위험도 컸습니다. 1937년 총리로 취임한 체임벌린도 과도한 국방비 지출이 인플레이션을 일으켜 되려 재무장 계획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을까 우려했다고 합니다.1) 국방융자법 통과는 국방비의 가파른 증액에 일조합니다. 1937/38년의 총 국방예산 2억6200만 파운드 중 6500만 파운드가, 1938/39년의 총 국방예산 4억 파운드 중 1억2800만 파운드가 이 법안에 따라 증액된 예산이라고 하는군요.2) 이렇게 1936년 이후 급증한 예산을 바탕으로 영국 공군력은 급격히 증강됩니다.

영국 공군의 증강 계획도 독일의 위협 증대와 예산 증액에 맞춰 단계적으로 상향됩니다. 영국 정부가 독일의 재무장에 대응해 처음 내놓은 공군 증강 계획은 ‘F계획Scheme F’로 불립니다. F계획은 1936년 2월 내각 회의에서 채택된 안으로 향후 3년에 걸쳐 8,000대의 신형 군용기를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래에서 영국의 항공기 생산 능력 부족으로 계획이 종료단계였던 1938년까지 영국 공군이 확보한 신형 항공기는 목표에 미달하는 4,500대에 불과했습니다. 게다가 이 중 3,000대는 F계획 이전에 발주된 구형 항공기였습니다.3) F계획은 기본적으로 구형 기체의 교체 외에도 개전 첫 3개월간의 소모를 보충하기 위해 일선 배치기수의 150%의 예비기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4)
체임벌린 내각은 독일의 전쟁 위협이 증대되고 재무장 계획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1938년 4월 27일 특단의 조치로 ‘L계획Scheme L’을 통과시킵니다. L계획은 향후 2년 내로 공군에 일선 기체와 예비 기체를 합쳐 12,000대의 신형 항공기를 도입하는 야심찬 계획이었습니다. 전후에 편찬된 영국 정부의 공간사는 L계획이야 말로 영국 공군의 재무장에 있어 일대 전환점이 되었다고 평가합니다.5) L계획은 채택되지 못한 K계획을 수정 보완한 것 입니다. 계획 1차년도에는 4,000대의 항공기를 생산하고 2차년도에는 8,000대를 생산해 2년 내로 완료하는게 목표였습니다. 또한 전투기 중대의 중대 당 기체 수를 14대에서 16대로 상향하는 편제개편도 포함됐습니다. 또한 개전 초기의 소모를 감당할 수 있는 예비기체의 확보도 중요하게 고려됐습니다.6)
F계획 부터 L계획에 걸친 영국 공군 증강 계획은 다음과 같습니다.

표2. 1930년대 중후반의 영국 공군 증강 계획
계획안
폭격기
전투기
연안부대
육군지원
총계
완료예정일
비고
중대
기체수
중대
기체수
중대
기체수
중대
기체수
중대
기체수
F
70
1022
30
420
13
162
11
132
124
1736
1939.3.31

H
87
1631
34
476
13
183
11
132
145
2422
1939.3.31
채택되지 않음
J
90
1442
38
532
19
281
11
132
158
2387
1941 여름
채택되지 않음
K
77
1360
38
532
19
281
11
132
145
2305
1941.3.31
채택되지 않음
L
73
1352
38
608
19
281
11
132
141
2373
1940.3.31

[Ian M. Philpott, The Royal Air Force: An Encyclopedia of the Inter War Years Vol.2: Rearmament 1930 to 1939, (Pen and Sword, 2008, Kindle Edition) Location 1582]


영국 정부가 공군력을 증강하면서 추진한 일 중 하나는 항공기 제작회사들에게 하청 회사를 늘리도록 유도한 것 입니다. 영국은 1920~30년 중반까지 세계에서 손꼽히는 항공기 수출 대국이었지만 독일의 재무장에 따라 군비경쟁이 시작되자 생산능력의 한계를 절감하게 됩니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영국 항공기 회사들은 유사시를 대비해 여유로운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었지만 급속한 군축으로 된서리를 맞은 경험이 있었습니다. 그 유명한 솝위드Sopwith가 여유 생산설비를 유지하다가 군축의 타격으로 부도(...) 난 대표주자죠. 솝위드의 멸망(...)을 보고 경악한 항공 기업들이 잇따라 구조조정을 실시한 결과 영국 정부가 재무장을 본격적으로 지작한 1930년대 중반에는 항공기 생산능력이 격감한 상태였습니다.
유럽 본토의 정세가 다급하게 돌아가자 영국 정부는 항공기 생산 하청을 적극적으로 권장해 1938년 봄에는 항공성이 정부와 계약을 맺은 항공기 회사에 생산물량의 36%를 하청업체에 배정하도록 권고하기도 합니다.7) 위에서 언급한 L계획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항공기 하청생산에 참여하는 기업이 급증합니다. 너필드Nuffield 그룹은 빅커스 수퍼마린의 하청업체로 스핏파이어 생산에 참여하기로 결정하고 캐슬 브롬위치 근교에 월간 240대의 스핏파이어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건설에 들어갑니다. 자동차 회사인 오스틴Austin과 루츠Rootes는 폭격기 동체 생산에 참여했습니다. 또한 루츠, 다임러, 스탠다드, 로버 등의 자동차 회사는 브리스톨 허큘리스 엔진 생산에도 참여했습니다.8) 이외에도 수많은 기계 관련 기업들이 영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항공기 생산에 참여합니다. 항공산업계 외부에서 새로운 사업자들이 나타나면서 1937년 이후 항공기 생산 계획은 탄력을 받습니다. 특히 조선업계의 항공기 생산 참여는 큰 도움을 줍니다. 예를들어 웨스트랜드Westland는 조선기업인 존 브라운John Brown의 투자를 받아 1938년에 재무구조를 튼실히 개선하는데 성공합니다.9) 1930년대 영국을 포함한 주요 국가의 항공기 생산량은 다음의 표와 같습니다. 체임벌린 내각 수립 이후 영국의 항공기 생산이 급증하는 경향이 눈에 띄게 나타납니다.

표3.1930년대 주요 국가의 항공기 생산량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미국
소련
1933
633
?
368
766
466
2,595
1934
652
?
1,968
688
437
2,595
1935
893
785
3,183
952
459
3,578
1936
1,830
890
5,112
1,181
1,141
3,578
1937
2,218
743
5,606
1,511
949
3,578
1938
2,827
1,382
5,235
3,201
4,800
7,500
1939
7,940
3,163
8,295
4,467
2,195
10,383
[G. C. Peden, Arms, Economics and British Strategy: From Dreadnoughts to Hydrogen Bombs(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7), p.138 표.3.5.]

또한 항공기 생산을 뒷받침할 기간 산업에 대한 투자도 증대합니다. 영국 정부는 1938년 말 알루미늄 판(Sheet와 Strip 포함) 생산량을 연간 2만 톤에서 3만톤으로 늘리는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그리고 1939년 봄이 되어 위기가 고조되자 영국의 전체 경금속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계획도 수립됩니다.10)

뮌헨 사태는 영국 공군의 재무장을 더욱 가속하는 계기가 됩니다. 당시 영국 정부와 군부는 독일 공군의 전력을 과대평가하고 있었기 때문에 공군력 강화는 시급한 과제였습니다. 1938년 9월 기준으로 영국 전투기사령부Fighter Command 예하 부대는 총 29개 중대에 전투기 406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중 신형항공기는 허리케인 5개 중대(70대)에 불과했습니다. 게다가 허리케인은 배치 초기라서 아직 원활한 운용이 힘들었습니다. 15,000피트 이상의 고도에서는 기관총 사격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하죠. 이때까지도 전투기사령부의 주력은 건틀렛과 글래디에이터 같은 구형 복엽기였습니다. 또한 전투기 조종사 2,500명 중 즉시 작전이 가능한 인원은 고작 200명으로, 나머지 인력은 추가로 훈련을 더 해야 하는 상태였다고 합니다.11)  게다가 예비 기체 확보량도 충분하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전쟁 발발시 예상되는 소모에 대응하기 위해 최소 75%의 예비기체를 확보하고 있어야 했지만 실제 예비 기체는 30% 미만에 불과했습니다.12)

표4. 1938년 9월 영국 공군 전투기 사령부 전력 현황
기종
중대 수
보유 기체
예비 기체
허리케인
5
70
23
글래디에이터
5
70
40
건틀렛
9
126
33
데몬
7
98
53
퓨리
3
42
11
총계
29
406
106
[T.C.G. James, The Growth of Fighter Command 1936-1940(Routledge, 2014), p.45]

전쟁의 징후가 보이는데도 전투기를 포함한 공군 전력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영국 정부는 신형 항공기와 조종사를 대량으로 확보하기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기울입니다. 영국 공군본부는 뮌헨 사태에 직면해 1939년 4월까지 허리케인 270대, 스핏파이어 130대를 포함해 총 400대의 신형 전투기를 확보한다는 계획을 세웁니다.13) 영국 항공성은 1938년말 전시생산기획국DPWP, Directorate of Planning of War Production을 새로 설치해 전시 항공기 생산 기획을 총괄하도록 하는 등 전시에 대비한 항공기 생산 태세를 갖추어 나갑니다.14) 전쟁 위기에 직면해 공군력 증강에 막대한 자원을 투입한 결과 1939년 상반기 영국 공군의 항공기 도입은 계획량을 초과하는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전투기 생산도 급증해서 1939년 4월 1일까지 생산된 허리케인은 315대, 스핏파이어는 130대에 달했습니다.15) 전년도 가을에 수립한 계획 목표치를 조금 상회한 수준을 달성한 겁니다.

표5. 1939년 상반기 영국 공군의 항공기 도입량
계획량
실제도입량
1월
425
445
2월
452
579
3월
504
712
4월
543
364
5월
594
702
6월
637
681
총 계
3,155
3,483

써야 할 이야기가 많은데 대충 우겨넣으니 좀 이상한 글이 됐습니다.^^


1) G. C. Peden, Arms, Economics and British Strategy: From Dreadnoughts to Hydrogen Bombs(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7), pp.131~132.
4) Ian M. Philpott, The Royal Air Force: An Encyclopedia of the Inter War Years Vol.2: Rearmament 1930 to 1939, (Pen and Sword, 2008, Kindle Edition) Location 1583-1599
5) Postan, Ibid., p.18.
6) Philpott, Ibid., Location 2416-2418.
7)  Peden, Ibid., p.139.
8)  Sebastian Ritchie, Industry and Air Power: The Expansion of British Aircraft Production, 1935~1941(Routledge, 1997), pp.59~60.
9) Ritchie, Ibid., p.188.
10) Ritchie, Ibid., p.66.
11) T.C.G. James, The Growth of Fighter Command 1936-1940(Routledge, 2014), pp.43~45; Philpott, Ibid., Location 3313-3321.
12) James,  Ibid., pp.45~46.
13) James,  Ibid., p.50.
14) Postan, Ibid., p.67.
15) Ritchie, Ibid., p.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