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24, 2015

Mythos und Wirklichkeit 한국어판 출간 예정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이미 소식을 전해들은 분도 계실겁니다. 『전격전의 전설』을 번역하신 진중근 소령님께서 19세기 중엽에서 독일연방군 초기에 이르는 독일군의 작전사상의 변천을 다룬 Mythos und Wirklichkeit: Geschichte des operativen Denkens im deutschen Heer von Moltke d.Ä. bis Heusinger를 번역해서 출간하실 예정입니다. 『전격전의 전설』을 이어 독일의 최신 군사사 연구가 또다시 한국어로 소개되는 것 입니다. 출판사는 최근 수년간 군사서적을 활발히 간행하고 있는 '길찾기'출판사 입니다. 이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최초의 학술서적이 되겠네요. 아직 영어판도 나오지 않은 책을 한국어로 접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 입니다. 2016년 1월 말 출간 예정이라고 하는데 한국어 제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원서는 대충 이렇게 생겼습니다.

 이 저작은 독일군 장교단에서 작전(Operation)이라는 개념이 발생한 배경과 그 발전과정, 그리고 한계를 다루고 있습니다. 작전 단계를 넘어서는 전략개념의 부재를 지적하는 점은 미국의 로버트 시티노(Robert Citino)와 비슷합니다. 전략적 차원의 고찰을 결여하고 있는 독일의 전쟁 수행 방식에 대한 비판은 상당한 설득력이 있습니다. 하지만 시티노의 최근 저작들이 군사적인 측면에 집중하는 반면 이 책의 저자인 그로스는 독일 군부의 정치적인 입장에도 관심을 기울이는 점에서 탁월하다 하겠습니다. 독일 군부가 제1차 세계대전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공세적인 작전개념을 유지해 발전시킨 배경에 독일 사회에서 군부가 누리고 있던 정치적인 지위, 그리고 민족주의에 기반한 패권적 세계관이 깔려있었다고 비판하는 점은 경청할 만 합니다. 또한 독일의 민군관계에 대한 고찰도 흥미로운데 특히 제2차세계대전에 관심을 가지신 분들은 이 책에서 제기하는 제3제국의 민군관계와 히틀러의 군 지휘에 대한 비판을 흥미롭게 읽으실 수 있을 것 입니다. 군사적 측면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것 처럼 독일군부의 전략적 식견의 부족을 맹렬히 비판하고 있습니다. 독일 장교단이 자신들의 작전적 능력을 지나치게 과신한 나머지 전략적인 열세를 무시하고 침략전쟁에 나서면서 몰락해 가는 과정은 여러가지로 생각할 점이 많습니다.

이 책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한국어판이 간행되면 서평으로 하도록 하겠습니다. 한국의 군사사 애호가들에게 즐거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 이 글을 읽으시면 주변의 밀덕(!)들에게 광고 부탁드립니다. 길찾기가 전문적인 군사 학술서를 출간하는건 처음이고 이 책 자체도 국내에 소개되기 어려운 책입니다. 이 책이 성공을 거두면 앞으로 길찾기에서 군사학술서적을 추가로 발행할 가능성이 높아질 겁니다.


Tuesday, December 22, 2015

미국의 군사원조에 관련된 단편적인 이야기 하나

뜬금없는 잡생각이 들어서 써 봅니다.

백마고지 전투에 투입된 한국군의 4개 야전포병대대(제30, 50, 51, 52야전포병대대)는 1952년 10월 6일 부터 10월 15일까지 총 9일간 143,749발의 105mm 곡사포탄을 발사했습니다.  가장 많은 포탄을 발사한 제52야전포병대대는 9일간 56,056발을, 가장 적은 포탄을 쓴 제 50야전포병대대는 같은 기간 동안 17,343발을 소모했습니다.1)  1개 대대가 9일 동안 대략 35,900발 정도를 사용한 셈입니다. 거칠게 계산하면 하루 평균 대대 3,990발, 포대당 1,330발 이군요.

그런데 제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군 제4기갑사단 예하 제103기갑포병연대 소속의 105mm 5개 포대는 1943년 7월 5일 부터 9월 2일까지 대략 두달 정도 되는 기간 동안 105mm 곡사포탄 69,242발을 소모했습니다. 실제 전투기간은 46일이었는데2) 이걸 반영하면 하루에 5개 포대가 1,505발, 포대당 301발 정도를 쓴 셈입니다.

전투 상황의 차이가 있으니 양자의 단순 비교는 무리라 하더라도 재미있지 않습니까. 포탄 한발 만들지 못하는 제3세계의 군대가 미국의 원조만으로 손꼽히는 산업국의 군대 보다 더 많은 포탄을 쏠 수 있게 된 셈입니다. 미국의 바짓가랑이만 붙드는건 절대 안될 일이지만 미국이 있으면 편해지는게 사실은 사실입니다.^^




1) Bryan R. Gibby, “The Battle for White Horse Mountain: September-October 1952”, Army History(2013, Fall), p.42.
2) ”Stellungnahme zu dem Bericht der II./(Sf.) Pz.Art.Rgt 103 vom 20.8.43”(1943. 9. 7), H16/186, RG242 T78 R619,  p.3.

Saturday, December 19, 2015

1944년 6월 6일 부터 8월 31일까지 독일 전차의 손실 원인에 대한 분석

이 보고서는 2차대전 당시 영국육군의 제2작전연구과No.2 ORS, Operation Research Section에서 작성한 보고서,  Report No.17 Analysis of German Tank Casualties in France 6 June to 31 August 1944를 번역한 것 입니다. 영국육군 제2작전연구과가 작성한 보고서들은 미국의 작전연구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는데 예전에 소개했었던 미육군 작전연구 Technical Memorandum ORO-T-117, Survey of Allied Tank Casualities in World War II(1951. 3. 31)에서는 영국측의 조사가 미군보다 정확하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미육군의 몇몇 작전연구들은 보고서나 증언을 제대로 된 교차검증 없이 집계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이 보고서는 최대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얻기 위해 아군의 증언에 대해 엄밀한 교차검증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보고서들은 구더슨Ian Gooderson이 1944년 노르망디 전역에서 연합군 공군력이 기갑전력을 직접 타격하는데 큰 성과가 없었다는 연구를 하면서 주사료로 삼은 덕분에 크게 유명해졌습니다. 그 이야기는 과거 페리스코프에서 채승병님이 소개해서 국내에도 널리 알려졌지요.(페리스코프가 잠정 휴면이라 아쉽습니다!)


인터넷 덕분에 이 보고서를 포함한 제2작전연구과의 서부전역 연구 보고서들은 쉽게 구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다운로드 링크로 연결됩니다.




다만 원문을 스캔한 것은 약간 알아보기 힘든 글자가 있어서 저는 Terry Coppy가 편집하여 출판본으로 정리한 Montgomery’s Scientists: Operational Research in Northwest Europe: The Work of No.2 Operational Research Section with 21 Army Group June 1944 to July 1945, (Laurier Centre for Military Strategic and Disarmament Studies, 2000), 399~406쪽의 것을 번역본으로 삼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예전에 올렸던 다음의 글들도 한번 참고하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


1944년 6월 6일 부터 8월 31일까지 독일 전차의 손실 원인에 대한 분석


머릿말


1. 조사 시기는 크게 두 개의 단계, 즉 1944년 6월 6일 부터 8월 7일까지의 교착단계, 1944년 8월 8일 부터 8월 31일까지의 돌파, 전과확대 및 추격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첫 번째 단계의 조사 범위는 카랑탕Carentan을 지나는 좌표86이남의 미군 작전지역을 제외한 영국군과 미군의 전체 작전지역을 포함했다. 두 번째 단계의 조사 범위는 팔레즈 포위망에서 세느강에 이르는 영국군 작전지역 만을 포함했다.


이 보고서에 사용한 데이터는 여러 조사팀으로 부터 획득한 것이지만 그 중에서도 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제2작전연구과와 제20야전병기기술부No.20 WTSFF  Weapons  Technical Staff, Field Force에서 수집한 것 들이다.


수집한 데이터


교착단계(1944년 6월 6일~1944년 8월 7일)


2. 독일군의 전차 손실 샘플은 오직 아군의 수중에 떨어진 차량만 조사 가능했으며 독일군이 회수한 차량의 경우는 확인할 수 없었다. 조사 인력이 부족했기 때문에 3호전차는 단 한대도 조사하지 못했고 4호전차도 소수만 조사할 수 있었다. 하지만 5호전차와 6호전차의 경우 잔해를 확보하는대로 모두 한명, 혹은 그 이상의 조사원들을 투입해 조사할 수 있었다.


3. 표1은 조사한 모든 차량을 해당되는 손실 원인과 함께 정리한 것이다.


표1. 1944년 6월 6일 부터 8월 7일까지 독일군이 상실한 전차
손실 원인
파괴된 전차(대)
총계(대)
비율(%)
6호전차
5호전차
4호전차
철갑탄
7
36
10
531)
48
성형작약탄

7
1
8
7
야포의 고폭탄

72)
2
9
8
지뢰


1
1
1
항공기 로켓탄

6
1
7
6
항공기 기총

2
1
3
3
폭 탄





자 폭

6
1
7
6
유 기

3
1
4
4
원인불명
1
133)
2
18
17
총 계
8
82
20
110
100
1)이중 일부는 포탄을 맞기 전에 이미 유기된 상태였을 가능성이 있다.
2)이중 네 대는 5.5인치 포의 일제사격에 격파되었다.
3)이중 다섯 대는 철갑탄과 성형작약탄에 의해 관통된 흔적이 있지만 실제 파괴된 원인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다.


4. 여기에 제시된 표본이 완전한 상황을 보여주지는 않지만, 독일 전차가 격파된 원인 중에서는 철갑탄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9-23항에서는 철갑탄에 의해 격파된 전차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할 것이다.


두번째 단계(1944년 8월 8일~8월 31일)


5. 두번째 단계에서 수집된 격파된 전차의 표본은 이 시기에 격파된 독일 전차의 손실을 거의 대부분 반영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왜냐하면 이 시기 독일군은 손상을 입은 전차를 거의 회수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수집된 표본은 총 손실의 절반 정도로 추정된다. 그리고 여기서는 3호전차와 4호전차가 발견되는 대로 모두 분석했다.


표2. 1944년 8월 8일 부터 8월 31일까지 독일군이 상실한 전차
손실 원인
파괴된 전차(대)
총계(대)
비율(%)
6호전차
5호전차
4호전차
3호전차
철갑탄
1
11
11

24
48
성형작약탄

1


1
0.4
야포의 고폭탄

1
3

4
2
지뢰






항공기 로켓탄

2
5

7
3
항공기 기총

1


1
0.4
폭 탄


2

2
1
자 폭
20
44
41
3
108
48
유 기
6
30
27

63
28
원인불명

6
7

13
6
총 계
28
96
96
3
223
100


6. 프랑스 전역 후반부(1944년 8월 8일~8월 31일)에는 독일전차의 주된 손실 원인이 독일측에 의한 자폭이나 유기였다. 이 문제는 ORS보고서 2호, “노르망디에서 세느강 까지 후퇴하는 과정에서 적이 상실한 차량 및 장비(Enemy Casualties in Vehicles and Equipment during the Retreat from Normandy to the Seine)”에서 다루고 있다.


각 단계별 대전차 병기의 효과 대한 비교평가


7. 각 단계에서 적 전차를 격파한 다양한 종류의 대전차 병기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서 적이 방기하거나 자폭시킨 차량은 제외했으며 그에 따른 비율은 표3과 같다.


표3.
적 전차의 손실 원인
각 단계별 파괴된 적 전차의 비율
1단계(1944.6.7~8.7)
2단계(1944.8.8~8.31)
철갑탄
65%
63%
성형작약탄
10%
2%
야포 고폭탄
11%
10%
지뢰
1%

항공기 로켓탄
9%
18%
항공기 기관포
4%
2%
폭탄

5%
격파된 적 전차 총계
81대
39대


8. 모든 단계에서 적 전차를 가장 많이 격파한 수단은 철갑탄임을 알 수 있다. 신무기인 항공기 로켓탄으로 격파한 전차도 결코 적다고는 할 수 없다.


철갑탄에 의한 격파에 대한 분석


9. 아군이 격파된 적 전차를 표적으로 철갑탄 사격 연습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철갑탄에 맞은 전차에 대한 분석은 해당 전차를 격파한 포 반원, 또는 전차 승무원들의 증언이 가능한 경우로 한정했다. 증언과 다른 증거가 일치할 경우에만 철갑탄에 의한 격파로 인정했다. 이 기준을 적용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전차 차종
명중한 포탄
4호전차
5
5호전차
22
6호전차
5


10. 표본은 모두 아군의 수중에 떨어진 전차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 결과를 보면 적이 특정한 차종을 더 많이 회수하는 경향이 있는 것 처럼 보일 수 있다. 적이 특정한 차종을 더 많이 회수하는 것으로 보이는 이유가 견인이나 수리의 용이함 때문인지, 아니면 두가지 다 때문인지는 확실치 않다. 이론적인 추론 만으로는 이러한 경향의 본질을 파악할 수 없다.


11. 각 탄종별 명중, 관통 여부, 관통 실패 여부는 다음의 표와 같다.


표4.
포탄의 종류
관통성공
관통실패
총  계
관통률
17파운드 APCBC
21
4
25
84%
M10의 3인치 철갑탄
171)
5
22
77%
75mm 철갑탄
5
8
13
38%
6파운드 DS
9
4
13
69%
6파운드 APCBC
9
1
10
90%
1)여기에는 4호전차를 상대로 한 5회의 교전결과가 포함되어 있다. 다른 포들 결과는 6호전차와 5호전차만을 상대로 한 것이다.


표4에 대한 설명
12. 다양한 변수를 고려하여 무작위로 추출한 표본이 너무 적기 때문에 이와 유사한 통계 자료를 더 확보하기 전에는 표4로 부터 어떠한 결론도 이끌어 낼 수 없다.


13(a). 철갑탄의 관통 여부를 차종별로 구분하면 다음과 같다.


표5
차종
관통성공
관통실패
총계
관통비율
6호전차
13
8
21
62%
5호전차
42
14
56
75%
4호전차
6

6
100%
총계
61
22
83
73%
아군 M4 셔먼



95%1)
1)여기에 인용된 아군 M4 셔먼의 관통비율에 대한 통계는 1944년 8월 15일자 ORS보고서 2호 “1944년 6월 6일 부터 7월 10일까지의 셔먼 손실에 대한 분석(Analysis of Sherman Tank Casualties in Normandy, 6th June-10th July 44)”에서 인용한 것이다.


13(b). 차종별로 격파에 필요한 명중탄 숫자는 평균적으로 다음과 같다.


표6.
차종
격파에 필요한 명중탄 평균
격파에 필요한 관통탄 평균
6호전차
4.2
2.6
5호전차
2.55
1.9
4호전차
1.2
1.2
아군 M4 셔먼
1.63
1.551)
1)여기에 인용된 아군 M4 셔먼에 대한 통계는 1944년 8월 15일자 ORS보고서 2호 “1944년 6월 6일 부터 7월 10일까지의 셔먼 손실에 대한 분석(Analysis of Sherman Tank Casualties in Normandy, 6th June-10th July 44)”에서 인용한 것이다.


표5와 6에 대한 설명
14(a). 이 표를 보면 6호전차와 5호전차는 4호전차나 아군의 셔먼에 비해 더 많은 명중탄을 견뎌낼 수 있는 특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6호전차와 5호전차의 진짜 장점은 관통을 당하더라도 내부에 심각한 피해를 입지 않는 다는 점이다. 전차의 내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최상의 전차 내부구조란 어떤 것인가에 대한 문제를 풀기 위해 영국 본토에서 통제된 환경하에 실험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
14(b). 전차를 격파하는데 어느 정도의 명중탄, 또는 관통탄이 필요한지 평가하는 것, 그리고  전차가 격파된 이후에 아군 전차포 사수나 대전차포 사수가 발사한 포탄이 몇발이었는지 평가하는 것은 매우 어렵기 때문에 표6은 오독될 가능성이 있다. 표6은 대략적인 지표로 보아야 할 것이다.


15. 전차 한대를 격파하는데 소요된 명중탄의 숫자는 다음과 같다.


표7.
전차를 격파하는데 소요된 명중탄
격파된 전차 대수
6호전차
5호전차
4호전차
M4 셔먼
1발

7
4
25
2발
2
6
1
11
3발
1
4

2
4발

2

1
5발

2


6발
1



7발

1


8발
1


1
총계
5
22
5
401)
1)여기에 인용된 아군 M4 셔먼에 대한 통계는 1944년 8월 15일자 ORS보고서 2호 “1944년 6월 6일 부터 7월 10일까지의 셔먼 손실에 대한 분석(Analysis of Sherman Tank Casualties in Normandy, 6th June-10th July 44)”에서 인용한 것이다.


표7에 대한 설명
16. 판터가 셔먼에 대해 가지고 있는 특장점은 표에서 나타나는 바와 같이 단 한발에 쉽게 격파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17. 철갑탄에 격파된 뒤 화재가 발생한 전차에 대한 통계는 다음과 같다.


표8.
차종
화재발생
화재 미발생
화재가 발생한 전차의 비율
6호전차
4
1
80%
5호전차
14
8
63%
4호전차
4
1
80%
M4 셔먼
33
7
82%1)
1)여기에 인용된 아군 M4 셔먼에 대한 통계는 1944년 8월 15일자 ORS보고서 2호 “1944년 6월 6일 부터 7월 10일까지의 셔먼 손실에 대한 분석(Analysis of Sherman Tank Casualties in Normandy, 6th June-10th July 44)”에서 인용한 것이다.


표9.
차종
화재가 발생한 전차의 평균 명중탄
화재가 발생한 전차의 평균 관통탄
6호전차
5.25
3.25
5호전차
4.0
3.24
4호전차
1.5
1.5
M4 셔먼
1.97
1.891)
1)여기에 인용된 아군 M4 셔먼에 대한 통계는 1944년 8월 15일자 ORS보고서 2호 “1944년 6월 6일 부터 7월 10일까지의 셔먼 손실에 대한 분석(Analysis of Sherman Tank Casualties in Normandy, 6th June-10th July 44)”에서 인용한 것이다.


표8과 9에 대한 설명
18(a). 표8을 보면 판터(5호전차)의 경우 셔먼에 비해 화재가 발생하는 비율이 현저히 낮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영국군과 독일군 사수의 사격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이런 경향이 나타났을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18(b). 표9에서 보여주는 경향을 볼때 전차의 화재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표에 나타난 것 처럼 분석 대상이 된 전차들은 차종별로 관통탄이 발생했을때 화재가 발생하는 정도에 차이가 있으며 이 점은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된다. 이러한 경향은 전차의 종류와 전차를 격파한 포탄의 종류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보이며 전장에서 획득한 잔해를 분석하는 것으로는 더 이상 설명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므로 구체적인 연구조사가 필요하다.


19. 적 전차에 대한 철갑탄 관통에 대한 통계는 다음과 같다. 오직 5호전차의 경우만 충분한 분석에 필요한 표본을 획득할 수 있었다.


표10.
5호전차
차체상부
포방패/포탑정면
포탑측면
차체측면
포탑후부
차체후부
총계
관통성공
17파운드

1
4
9
1
3
28
3인치(M10)


1
5

1
7
75mm


1
4


5
6파운드 DS

1
1
3

1
6
6파운드 APCBC
11)

3
2


6
총계
1
2
10
23
1
5
42
관통실패
17파운드
2

1



3
3인치(M10)
1
1
1



3
75mm
1

1
1


3
6파운드 DS
3
1




4
6파운드 APCBC


1



1
총계
7
2
4
1


14
명중탄 총계
8
4
14
24
1
5
56
명중시 관통율
12.5%
50%
71.5%
96%
100%
100%

1)차체 기관총 마운트로 관통


표10에 대한 설명.
20(a). 아군의 철갑탄이 5호전차의 정면 경사장갑에 거의 효과가 없다는 점은 심각하다. 5호전차의 정면 장갑은 현대 전차에 있어 충분하며 그 성능과 장점은 장차 전차 설계에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
20(b). 5호전차 정면장갑의 상대적으로 강력한 방어력은 오직 아군의 수중에 들어온 제한된 숫자의 잔해만을 분석해서 확인한 것이다. 정면에만 명중탄을 맞은 5호전차는 대부분 전장을 이탈할 수 있었으며, 한편으로 많은 경우 판터와 정면으로 마주쳤을 때는 사격 자체를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판터의 우수함은 표10에 나타난 것 이상이다.
20(c). 표에 나타난 바와 같이 판터의 차체 측면 장갑은 매우 약하다. 이 사실은 현재 아군의 포 사수들에게 가능한 판터의 측면을 쏘라고 교육하는 것이 유효함을 보여준다.


21. 5호전차에 대한 철갑탄의 관통성공 및 실패 통계를 다른 방식으로 정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표11.

포탄의 숫자
5호전차의
전면
측면
후면
명중탄
12
38
6
관통탄
3
33
6
관통탄 비율
25%
87%
100%


표11에 대한 설명.
22(a). 이 통계를 보면 사수가 판터의 측면이나 후면에 사격을 가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설사 정면에서 공격이 가능하더라도 사격해서 안된다고 교육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할 수 있다.
22(b). 이 통계만으로는 사수나 전차장이 정면 대신 측면을 공격하기 위해 어느 정도까지 위험을 무릅써야 하는지 답을 얻을 수 없다. 이에 대한 답은 다양한 조건 하에서 판터에 대한 명중 및 관통 비율을 감안해야 얻을 수 있는데 이 표에서는 그러한 정보를 얻을 수 없다. 독일측은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두고 포병 부대에 아군 전차를 상대로 한 모든 교전 결과에 대한 상세한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하여 추가적인 정보를 수집하려 한다는 증거가 있다.


관통각


23. 다음의 표는 최대한 정확하게 측정한 장갑판의 각도에 따른 관통 비율을 보여준다.


표12.
관통한 장갑의 평균 각도
독일전차
M4 셔먼
관통횟수
관통율
관통횟수
관통율
0-5˚
20
53%
32
52%
5-30˚
15
39%
13
37%
30-90˚
3
8%
7
11%
총 계
38
100%
52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