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April 12, 2017

How the War was won (Phillips Payson O'Brien 저)

2015년에 나온 필립 페이슨 오브라이언의 How the War was won은 꽤 논쟁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오브라이언의 핵심 주장은 제2차 세계대전의 승리는 해전과 항공전에서 결정된 것이며, 동부전선은 인명손실이란 측면을 제외하면 연합군의 승리에 부차적인 존재였다는 겁니다.

오브라이언이 중요시 하는 것은 '인명손실' 보다 경제력(자본 및 자원 소비, 공업생산) 입니다. 동부전선의 지상전은 투입되는 인명이 많기 때문에 거대해 보이지만, 경제력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다고 주장합니다. 예를들어 쿠르스크 전투와 그 이후 소련군의 반격에서 독일군이 입은 손실을 독일의 공업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환산하면 소수점 단위의 보잘것 없는 것이었다고 단언합니다.

이 책은 본질적으로 소련의 역할이 과대평가됐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전쟁 중 소련에 대해 잔인할 정도로 비판적입니다. 특히 소련이 해전과 항공전에 기여한것은 정말 보잘 것 없기 때문에 저자의 냉소적인 서술에 소름이 끼칠 정도입니다. 오브라이언은 일본 육군항공대와 해군항공대가 소련 공군보다 기술적으로 훨씬 우수했으며 전쟁 수행에서도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합니다. 소련 공군에 대해서는 전체 항공기 손실의 40%를 비전투 손실로 잃어버리는 수준낮은 군대라고 가차없이 비난합니다. 독일 공군이 압도적인 숫적 열세에서도 소련 공군과 대등하게 싸운 것은 틀림없는 역사적 사실인지라 오브라이언의 소련공군 비판을 반박하기는 어렵습니다. 오브라이언은 He 111이나 Ju 87 같은 구식 기체가 전쟁말기까지도 동부전선에서 쌩쌩하게 활약한 사실을 예로 들며 소련공군의 열등함을 조롱합니다. 실질적으로 한 일이 없는 소련 해군에 대한 서술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책 자체가 공해전을 중시하다 보니 일본에 대한 평가는 엄청나게 우호적입니다. 저자는 일본이 동맹국의 실질적 도움이 없는 상태에서도 1944년까지 공업생산을 크게 증대시킨 점을 높게 평가합니다. 소련은 렌드 리스를 통해 방대한 기술, 자원 지원을 받았지만 일본은 거의 자체적인 자원만으로 미국과 공해전을 수행할 수 있는 공업생산을 했다는 겁니다. 소련이 일본보다 수십배 많은 전차를 생산했지만 지상장비 생산은 일본이 건조한 전함과 항공모함에 비하면 보잘것 없는 것이라고 평가하기까지 합니다.

오브라이언은 미국과 '영국'의 공해전이 전쟁 승리의 핵심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기존의 연구들이 비효율적이고 잔인하기만 했다고 비난하는 영국공군의 야간 전략폭격도 독일의 전시 산업생산을 붕괴시키는데 일조한 성공이라고 높게 평가합니다. 1944년 미육군항공대의 성공적인 전략폭격에 대한 평가는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리고 대독전에서도 대서양 해전이 독소전쟁 보다 더 결정적이었다고 주장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찝찝하게 보는 책입니다. 어찌보면 러시아를 폄하하기 위한 정치적 의도로 가득찬 반동적인 시각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산업화된 전쟁을 바라보는 독특한 시각을 가졌다는 점에서 세계대전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한번 읽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됩니다.

아재개그






야생 토마토는 야마토




Tuesday, April 11, 2017

주취폭력-3


주취폭력
주취폭력-2


 "마을에는 흥남서 철수해온 미병(美兵)들이 들어서 여러가지 불안한 공기를 자아내고 있다. 부흥동과 치일동에서 부녀를 강간한 사건이 생겼고 아랫마을에는 여자를 내어주지 않는다 해서 무고한 백성을 쏘아 죽인 사건이 생겼다. 젊은 여자들은 모두 산중으로 피란가고 있다.

 낮에 희준의 집에 미군이 왔다는 급보가 있어서 나가보았더니 술취한 병정 둘이 바케츠에 막걸리를 하나 가득 담아가지고 와선 혼자 있는 종수(從嫂)씨에게 먹으라고 자꾸 권하고, 내가 가니 내 앞으로 술 바케츠를 들이밀고 먹으라기에 좀 먹는 시늉을 해보이고 차워서 많이는 먹지 못하겠다는 거며, 이 집은 여염집이니 나가달라는 말을 했너니 "이놈, 너는 인민군이 아니냐, 이런 놈은 죽여버려야 되겠다"하고 총을 내 가슴패기에 들이대어서 절그럭거리고 탄환을 잰다. 그의 혀 꼬부라진 취한 목소리에 탄환을 재는 소리가 겹쳐져서 가슴이 섬찟하였으나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국립대학의 교수다" 했더니 다른 한놈이 그 총을 빼앗아 들고 함께 나가버린다.

 이런 외군(外軍)이라도 제발 오래오래 계셔주시옵서서 하고 비대발괄해야할 대한민국의 처지다. 그렇게 되지 않을 수 없도록 인민공화국이 만들어버린 것이다. 아아, 어디에 가면 진정한 우리의 조국이 있을 것인가.

서울대학교 김성칠 교수의 1950년 12월 28일 일기

김성칠 지음/정병준 해제, 『역사 앞에서: 한 사학자의 6ㆍ25일기』 (개정판, 창비, 2009), 321~322쪽

Sunday, April 9, 2017

다부동 전투당시 북한군 기갑차량 손실원인

흥미로운 자료 하나를 올려봅니다.


이 표는 다부동전투가 끝난 뒤 미 1기병사단 방어구역에서 발견된 북한군 전차와 자주포의 잔해를 분석한 결과를 정리한 겁니다. 조사는 두 차례 이루어졌는데 재조사 결과 손실원인이 바뀐 경우가 몇건 있습니다. 작전연구에서 장비 손실원인을 추정하는 어려움을 잘 보여주는 듯 합니다. 2차 조사에서 결론이 바뀐 것이 19건 중 12건이란 점은 꽤 흥미롭습니다. 한차례의 조사만으로 결론을 내리는 것이 오류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것을 보여줍니다. 이렇게 잔해를 바탕으로 손실원인을 추정하는 것은 꽤 어렵습니다. 지난번에 소개했던 영국군의 보고서 “1944년 6월 6일 부터 8월 31일까지 독일 전차의 손실 원인에 대한 분석”을 보면 영국군은 분석 대상이 될 전차의 잔해도 주의깊게 선정해서 유기된 차량에 사격한 흔적으로 판정되면 샘플에서 제외하기까지 합니다.


표. 다부동 지구 전투에서 북한군 기갑차량의 손실원인
차종
1차조사결과
(50.9.27)
2차조사결과
(50.10.11)
비고
SU-76
야포(확실)
승무원이 유기(확실)
차량번호 1324
SU-76
-
야포(추정)

SU-76
항공폭탄(추정)
야포(확실)

T-34/85
승무원이 유기(추정)
승무원이 유기(확실)
바주카포 피격흔
T-34/85
야포(추정)
90mm전차포(확실)
차량번호 328
T-34/85
항공기(추정)
90mm전차포(확실)

SU-76
전차포(추정)
3.5인치 바주카(확실)

T-34/85
항공기 로켓 또는 야포(추정)
네이팜탄(확실)

SU-76
야포 또는 전차포(추정)
90mm전차포(확실)
차량번호 13XX
SU-76
야포 또는 전차포(추정)
90mm전차포(확실)

T-34/85
추정불가
90mm전차포(확실)

T-34/85
추정불가
네이팜탄(확실)
차량번호 320
90mm 관통흔
SU-76
추정불가
박격포 또는 야포(추정)

SU-76
추정불가
승무원이 유기(확실)

SU-76
기계고장(추정)
승무원이 유기(확실)
차량번호 1326
SU-76
항공기 로켓(추정)
-

T-34/85
네이팜탄(확실)
-

T-34/85
네이팜탄(확실)
-

T-34/85
네이팜탄(확실)
-

(Robert J. Best, ORO-T-261, The Structure of a Battle: Analysis of a UN-NK Action North of Taegu, Korea, September 1950(1954. 1. 20), RG550 Records of United States Army, Pacific, Entry A1-2-A Organizational History Files Box 105, pp.368~370)

Monday, April 3, 2017

최근 넷플릭스 코리아에 올라온 세계대전 영화


최근 넷플릭스 코리아에 세계대전 영화가 몇 편 업데이트 됐습니다.

극영화로는 Das Boot가 올라왔군요. 이외에도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극영화가 몇편 더 있는데 잘 모르는 작품이라 언급하지는 않겠습니다.

그런데 전혀 기대하지도 못했던 멋진 물건이 하나 있었으니 2차대전 중 만들어진 프랭크 카프라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Why We Fight: The Battle of Russia가 그것입니다. 이 영화는 독소전쟁 발발부터 스탈린그라드의 승리까지를 다룬 다큐멘터리인데 소련에서 촬영된 선전영상을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비록 선전용 필름이긴 하지만 전쟁 중 소련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영상도 풍부하고 좋습니다.

역시 프랭크 카프라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Prelude to War도 함께 올라왔습니다. 이 영화는 2차대전의 발발 원인을 설명하면서 미국이 싸워야 할 당위성을 설명하는 내용입니다. 이 작품은 예전에 본 기억이 있어서 새롭지는 않으나 매우 반갑습니다. 그리고 미군이 독일의 강제수용소를 해방한 뒤 그 참상을 기록한 Nazi Concentration Camp도 훌륭한 다큐멘터리 작품입니다.

그리고 전쟁중에 제작된 멤피스 벨 대원들을 다룬 뉴스영화도 한 편 있습니다. 이건 컬러 작품이네요! 화질은 나쁜 편이지만 볼만합니다.

넷플릭스가 돈값을 충실히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