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December 31, 2012

안내사항

안녕하세요. 2012년에도 변함없이 제 재미없는 블로그를 들러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06년 이래로 제 블로그를 들러주신 분들은 식상하시겠지만 안내사항을 간단히 적어보겠습니다.


1. 이 블로그는 술자리 잡담 같은 방향을 추구합니다.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적당히 취기가 오른 상태로 진지한듯 하면서도 진지하지 않은 이야기가 오가는 대학가의 맥주집' 같은 분위기를 지향하고 있습니다. 학창시절 친구들과 알딸딸한 상태로 약간의 허세를 부리며 천하대사를 논하던 기억을 가진 분들이라면 이 블로그의 분위기에 잘 적응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제가 좀 가벼운 인간이라서 뭔가 심각한걸 기대하고 오시는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아마도 블로그질을 그만두는 순간까지도 이런 분위기를 유지할 것 같습니다.

2. 아무래도 제가 아는 분야가 제한되어 있다보니 블로그에서 다루는 이야기가 제한적입니다. 주로 하는 이야기는 산업혁명 이후의 군사문제와 외교안보에 관련된 것 들 입니다. 좀 더 폭넓은 이야기를 해 보고 싶긴 한데 제가 아는게 별로 없는지라 별 발전이 없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이야기는 자료들에 제 단견을 양념으로 곁들인 것들이라 깊이라고는 없으니 그냥 가볍게 읽어 주시면 좋겠습니다.

3. 가끔 댓글을 달 수 없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솔직히 저는 다른 곳에서 제 블로그에 접속한 경우에도 특별한 문제를 느끼지 못했는지라 그 원인이 무엇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의도적으로 댓글을 막아놓은 것은 절대 아니니 오해는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 수 없어 불편을 겪는 분들께 죄송하다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4. 특정한 포스팅과 관련이 없는 말씀은 여기에 댓글을 남겨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제가 좀 괴팍한 면이 있어서 포스팅에서 관련없는 이야기를 하시면 삐질 우려가 있습니다.

Sunday, December 30, 2012

독일 제9군 사령부의 오룔 전투 보고서에 실린 삽화

바그라티온 작전 관련 문서들을 살펴보던 중 1943년 7월에서 8월에 걸쳐 오룔 돌출부에서 전개된 독일군의 퇴각전에 대한 전투 보고서를 찾았습니다. 제목은 'Schlacht im Orelbogen'으로 총 12쪽 입니다. 분량은 그리 길지 않은데 몇 편의 삽화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딱딱한 공식보고서와는 뭔가 어울리지 않는 듯한 삽화를 집어넣은게 좀 재미있더군요.(물론 만화를 그려넣은 보고서도 있더군요. 이건 미군도 마찬가지지만.)

그중에서 가장 멋있는(?) 걸로 한장 올려봅니다.


격파된 T-34의 옆을 지나가는 4호전차들과 하늘 위의 슈투카들이 인상적이네요.